배너
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29%·안희정 19%·황교안 11%
한국갤럽, 안희정 급등속 이재명 시장 8%로 10% 벽 넘지 못해
 
대선공동취재단
배너

 [성남일보] 문제인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9%를 기록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9%를 기록한 반면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은 8%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황교안 국무총리는 11%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전국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드러났다.

 

조사 결과 누가 다음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29%), 안희정 충남도지사(19%), 황교안 국무총리(11%), 이재명 성남시장(8%), 안철수 의원(7%), 유승민 의원(3%), 손학규 전 의원(1%) 순으로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는 기타 인물, 19%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안희정 도지사가 9%포인트 상승해 반기문 퇴장 후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안 지사는 충청권, 20대와 40·50대, 그리고 민주당뿐 아니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지지층, 무당(無黨)층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고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시장은 1%포인트 상승했고 안철수, 유승민, 손학규는 변함이 없었다.

 

반면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상임고문은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 지지층의 변화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지지층의 문재인 선호는 지난주 64%에서 57%로 하락한 반면 안희정 지사는 13%에서 20%, 이재명 시장은 11%로 변화가 없었다.

 

반면 출마를 선언하지 않은 황교안 국무총리는 2%포인트 상승했는데, 이는 대부분 새누리당 지지층 내 상승분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반기문 29%, 황교안 36%이었으나 이번 주에는 황교안 57%였다. 반기문 불출마 선언 후 마땅한 당내 주자가 없어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쏠린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지지층 40%는 안철수를 꼽았고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유승민(33%)과 안희정(29%)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안희정 18%, 황교안10%, 문재인 8% 순이었으며 5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성인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로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2/10 [17:4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분당인 17/02/11 [17:09] 수정 삭제  
  아직도 8%라는 지지율이라는 것이 놀랍다. 욕에 거짓말이면 3%도 아깝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