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재인 29%·안희정 19%·황교안 11%
한국갤럽, 안희정 급등속 이재명 시장 8%로 10% 벽 넘지 못해
 
대선공동취재단
배너
배너

 [성남일보] 문제인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이 29%를 기록한 가운데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19%를 기록한 반면  이재명 성남시장의 지지율은 8%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황교안 국무총리는 11%를 기록했다.

 

한국갤럽이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전국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서 드러났다.

 

조사 결과 누가 다음번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29%), 안희정 충남도지사(19%), 황교안 국무총리(11%), 이재명 성남시장(8%), 안철수 의원(7%), 유승민 의원(3%), 손학규 전 의원(1%) 순으로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2%는 기타 인물, 19%는 의견을 유보했다.

 

지난주와 비교하면 안희정 도지사가 9%포인트 상승해 반기문 퇴장 후 가장 가파른 상승세를 보였다. 안 지사는 충청권, 20대와 40·50대, 그리고 민주당뿐 아니라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지지층, 무당(無黨)층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고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재명 시장은 1%포인트 상승했고 안철수, 유승민, 손학규는 변함이 없었다.

 

반면 1위를 달리고 있는 문재인 상임고문은 3%포인트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 지지층의 변화가 이뤄진 것으로 드러났다. 민주당 지지층의 문재인 선호는 지난주 64%에서 57%로 하락한 반면 안희정 지사는 13%에서 20%, 이재명 시장은 11%로 변화가 없었다.

 

반면 출마를 선언하지 않은 황교안 국무총리는 2%포인트 상승했는데, 이는 대부분 새누리당 지지층 내 상승분으로 나타났다. 지난주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는 반기문 29%, 황교안 36%이었으나 이번 주에는 황교안 57%였다. 반기문 불출마 선언 후 마땅한 당내 주자가 없어 황교안 국무총리에게 쏠린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당 지지층 40%는 안철수를 꼽았고 바른정당 지지층에서는 유승민(33%)과 안희정(29%)이 비슷하게 나타났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는 안희정 18%, 황교안10%, 문재인 8% 순이었으며 51%는 특정인을 답하지 않았다.

 

이번 조사는 한국갤럽이 지난 7~9일 전국 성인남녀 1천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로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배너
기사입력: 2017/02/10 [17:4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아직도 8%냐. 3%가 언제 되지? 분당인 17/02/11 [17:09] 수정 삭제
  아직도 8%라는 지지율이라는 것이 놀랍다. 욕에 거짓말이면 3%도 아깝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이번 이기인의원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사람조심해야한다
고발전문가?
선생님요!
후원물품
과학의 오류
종교와 과학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소해야 경기도지사에서 끌어내리지
27일 김진태 결과 어케 나오는가 보면 알수 있다
이 기사 내려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