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심방세동 환자 치료길 열렸다"
분당제생병원, 국내 최초 ‘한 쪽 가슴 흉강경으로만 부정맥 수술’ 성공
 
이병기 기자
배너

[성남일보] 분당제생병원 흉부외과 최성실 교수팀이 국내 최초로 ‘한 쪽 가슴을 통한 흉강경으로 심방세동 환자의 고주파 전극 절제술’을 성공했다고 밝혔다.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은 일반적으로 양쪽 가슴에 각각 구멍을 3개씩 뚫고 심장 부정맥의 원인을 제거하는 수술이다.

▲ 최성실 교수.     © 성남일보

이 수술도 고도의 술기를 요하기에 아직 많은 병원에서 하고 있지 않으며 수도권에서 단지 4~5개 병원에서만 시행하고 있다.

 

최성실 교수는 지난 2013년 이 수술을 국내 2번째로 성공하였으며 수술한 환자의 예후도 좋은 성적을 보여주었다.

 

분당제생병원 흉부외과는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 뿐만 아니라, 폐암, 심장 관상동맥 우회술에 있어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받을 만큼 그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성실 교수는 “심방세동은 아주 위험한 부정맥으로 적절한 치료를 신속하게 시행하여 만성질환으로의 진행을 예방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흉강경을 통한 고주파 전극 절제술로 많은 심방세동 환자에게 큰 도움이 될 것 같다”라고 밝혔다.

 

심방세동이란 부정맥의 일종으로 심방에서 비정상적인 전기신호가 발생하여 심장이 제대로 수축하지 못하게 하는 질환으로 방치할 경우 심방 내에 혈액이 정체되면서 혈전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뇌졸중, 심장 판막증, 심부전증 등이 발생할 위험이 높다. 심방세동 환자는 뇌졸중 발생 위험이 정상인 사람보다 5배나 높으며, 사망률은 2배 증가하는 것으로 보고되어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7/02/28 [10:18]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남일보에게 부탁하는데 00 사진좀 내려주든지 멀리서 보이게 해주시오.
정책따위는 필요업다
기대하는것이 잘못
왠 고소 고발이 그리 많은지
사필귀정님 말에 공감 한표
때가되면..
성남시는 미첫네
상통노조 수상을 축하합니다. 끈질긴 생명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화이팅하세요. 밖에서나마 응원합니다.
야!! 이재명 시장 본인도 아니고 전직 비서 이야기를 ..
일단 고소한다 기자회견 부터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