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IT기술 발달로 직접 민주주의 가능할 것”
성남상의,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 초청 강연 ...‘미래 의식주 변할 것’
 
이병기기자
배너

[성남일보] “우리의 미래 의식주는 변화할 것이다. 앞으로 가정에 3D프린터기만 있다면 매일 다른 옷을 제작해서 입고, 원하는 음식을 만들어 먹을 수 있고, 집까지 지어서 생활할 수 있는 세상이 올 것이다.”  

 

박영숙 사단법인 유엔미래포럼 대표는 성남상공회의소가 28일 오전 성남상공회의소 대강당에서 개최한 ‘제187회 최고경영자 조찬강연회’에 강연에서 이 같이 밝혔다.

▲ 박영숙 유엔미래포럼 대표가 강연을 하고 있다.     © 성남일보

‘4차 산업혁명의 발전과 정치혁명의 부상’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이날 조찬강연회에서 인공지능기술, 드론기술, GPS기술, 바이오기술, 신에너지 등 하루가 다르게 발전하고 있는 4차 산업 기술을 다양한 사진과 영상을 통해 다가올 미래를 전망했다.

 

박영숙 대표는 “미래는 국가와 정치의 개념이 현재와는 다를 것”이라며“현재도 온라인에서 생각이 같은 사람들끼리 공화국 혹은 국가를 만드는 것이 확산되는 추세”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IT기술을 활용해 정치인을 통한 간접 참여가 아닌 직접 참여로 개인의 의견을 개진할 수 있는 민주주의가 실현 가능할 것으로 예측한다”고 밝혔다.

 

이날 강사로 초청된 박영숙 대표는 현재 (사)유엔미래포럼 대표 및 이화여자대학교 겸임교수로 활동하고 있으며,《세계미래보고서2030-2050》, 《유엔미래보고서》시리즈 등 여러 저서를 통해 미래사회를 전망하고 있다.

 

성남상공회의소 박용후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상상력과 창의력을 바탕으로 한 인공지능, 로봇공학, 바이오생명공학 등이 결합된 융합기술 즉, 4차 산업 혁명이 현재 우리가 겪고 있는 여러 위기를 타개할 유일한 수단이라고 본다”며 “미래학자이자 우리나라 산업의 이정표를 제시해주는 박영숙 대표의 강의를 통해 한발 앞선 미래를 경험해보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조찬강연회에는 성남시의회 이상호 부의장, 성남세무서 박종태 서장을 비롯한 유관기관ㆍ단체장과 관내 기업체 대표 및 임직원 120여명이 참석했다.  

 


배너
기사입력: 2017/02/28 [18:1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남일보에게 부탁하는데 00 사진좀 내려주든지 멀리서 보이게 해주시오.
정책따위는 필요업다
기대하는것이 잘못
왠 고소 고발이 그리 많은지
사필귀정님 말에 공감 한표
때가되면..
성남시는 미첫네
상통노조 수상을 축하합니다. 끈질긴 생명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화이팅하세요. 밖에서나마 응원합니다.
야!! 이재명 시장 본인도 아니고 전직 비서 이야기를 ..
일단 고소한다 기자회견 부터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