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제생병원, 2년 연속 위암 1등급 병원 획득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차 위암 적정성평가서 인정 ... '암 치료 시술 인정'
 
이병기 기자
배너

[성남일보] 분당제생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 '2차 위암 적정성평가' 결과, 1차에 이어 1등급 병원으로 평가 받았다. 이 내용은 24일 건강보험 심사평가원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됐다.

 

위암은 우리나라 암 발생순위 2위, 사망률 3위로, 위암 치료에 대한 국민 관심과 기대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심사평가원은 국민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고 의료 질 향상을 위해 지난 2015년부터 위암 적정성평가를 실시해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 분당제생병원 전경.     ©성남일보

이번 2차 위암 적정성평가는 2015년 1월부터 12월까지 원발성 위암으로 수술(내시경절제술 또는 위절제술)을 실시한 221기관, 만18세 이상 환자를 대상으로 실시했다.

 

평가대상의 특징을 보면 위암 병기는 1기 (75.7%), 3기 (11.5%), 2기 (9.8%), 4기 (3.0%)순으로 대부분 조기에 발견되고 있으며, 이는 최근 내시경 진단 등의 수준 향상 및 건강검진의 확대에 의한 것으로 판단된다.

 

성별로는 남성(68.7%)이 여성(31.3%)에 비해 2배 이상 높았고, 연령층은 50대~70대(78.8%)가 대부분이며, 남성은 60대(32.7%), 여성은 70대(28.1%)가 가장 많았다.

 

일본과 영국의 경우에는 우리나라와 달리 위암환자 대부분이 60대 이상이며 특히 80세 이상의 고령층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위암 적정성 평가는 ▲(진단영역)수술 전 정확한 진단을 위한 검사 여부 ▲(수술영역)치료와 예후에 중요한 판단 기준이 되는 림프절 절제 여부 ▲(항암제영역)수술 후 적기에 항암제 투여 여부 ▲(진료결과영역)수술 후 사망률은 얼마나 되는지 등 총 19개 지표를 평가했다.

 

채병국 병원장은 “병원이 뇌질환은 물론 다방면에서 암치료를 잘하는 병원으로 평가 받았다”며 “적정성 평가와 관련된 소화기내과, 외과. 혈액종양내과, 가정의학과, 병리과, 영상의학과, 간호부, 보험과의 노력을 높이 평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권 종합병원에서 1등급 16개 병원, 2등급 4개 병원, 3등급 3개 병원이며, 건강보험 의료질 지원금 평가항목에서 가중치가 65%에 이른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3/24 [11: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