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노인 고관절 환자 수술 예후 예측 도구 개발
분당서울대병원 김광일· 정형외과 이영균· 구경회 교수팀, 노인 포괄 평가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노년층의 건강에 가장 큰 위협 중 하나로 ‘운동 부족’을 들 수 있다. 노화에 따른 퇴행성 질환이 증가함에 따라 운동량이 줄어들고, 이것이 다시 퇴행성 질환을 악화시키는 악순환이 반복되곤 한다.

 

특히 계단에서 넘어지거나 빙판길에 미끄러지는 등의 사고로 고관절이 골절되는 노인 환자들이 많은데, 수술 후 일어나지 못한 채로 건강이 급격히 나빠지는 경우가 많아 주의가 필요하다.

▲ 좌측부터 노인병내과 김광일, 정형외과 이영균, 정형외가 구경회 교수.     © 성남일보

실제로 50세 이상 여성의 12%, 남성의 5%는 일생 동안 한 번 이상 고관절 골절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고, 이 경우 일상생활 복귀가 어려워지는 데다 기대 수명이 2년 정도 감소하며 요양기관 등 시설에 입소하게 되는 경우도 50%가 넘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문제는 어떤 환자의 경우 나이가 아주 많은 고령 환자임에도 수술 후 정상 생활로 복귀할 수 있을 정도로 회복이 잘 되는 반면, 비교적 연령이 높지 않고 건강했던 환자임에도 고관절 수술 후 건강상태가 급격히 악화되는 경우도 있어 수술을 시행해도 되는지 여부를 객관적으로 판단하기가 어려웠다는 점이다.

 

분당서울대병원 노인병내과(김광일 교수, 최정연 임상강사)와 정형외과(이영균, 구경회 교수) 연구팀이 2009년 3월부터 2014년 5월까지 고관절 골절로 수술을 받은 65세 이상 노인 481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노인 포괄 평가’를 ‘노인 고관절 다면적 노쇠평가 지표’로 변환해 분석한 결과,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노인은 저위험군에 속한 노인에 비해 수술 후 6개월 내에 사망할 확률이 약 3배 이상 높았고, 입원 기간이 더 길었을 뿐만 아니라 입원기간 중 합병증 발생 위험도 높았다.


‘노인 고관절 다면적 노쇠평가 지표’는 영양 상태나 동반질환, 수술 전 보행 능력, 정신 기능, 치매 여부, 낙상 위험도 등의 8가지 항목을 측정하였으며, 항목별로 최저 0점에서 최고 2점까지로 평가했다(최고점은 14점으로, 성별과 낙상위험도 2개 지표의 최고 점수는 1점이었음). 점수의 총합이 9점 이상인 환자는 고위험군으로, 8점 이하의 점수를 받은 환자는 저위험군으로 분류됐다.


연구와 관련해 김광일 교수는 “고관절 골절 수술 전후에 면밀한 체크와 재활이 필요한 환자를 객관적 지표로 선별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위험도에 따라 환자의 예후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면 환자의 상태가 더 적절히 관리될 수 있음은 물론 사회적 의료비용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연구는 네이쳐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의 최신호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4/03 [09:1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명석하신 이재선씨가 입바른 소리하면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
박사모 부부가 똑같네.. 이제와서 딴소리
조중동이 성남일보와 같았다면, 지금 대한
인맥이 아주 화려하네~ 줄줄히 낙하산인사
이런 게 기사죠. 이재명이 뿌린 돈 받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