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도시개발공사 임직원 해외연수 ‘논란’
안광환 시의원, 외유성 해외연수 비판... 도시개발공사, ‘적법 절차 따른것’
 
모동희 기자
배너
배너

[성남일보 = 모동희 기자]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수천만 원의 예산을 들여 직원들을 대상으로 추진한 해외연수가 논란이 되고 있다.

 

안광환 성남시의회 의원은 6일 오전 개회된 제227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성남도시개발공사가 지난 1월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해외연수에 대해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 5분발언을 하고 있는 안광환 시의원.     © 성남일보

안 의원은 “도시개발공사 임직원 13명이 지난 1월 30일부터 2월 9일까지 호주 시드니와 멜버른, 뉴질랜드 등으로 해외연수를 갔다 왔다”며“ 예산은 약 8천3백여만 원으로 일인당 6백여만 원을 사용했다”고 비판했다.

 

안 의원은 “이는 한 사람당 6백만 원이 넘는 경비로 시의원 (해외연수)보다 2배 이상을 지출했다”면서“의회 감사에서 일부 제외되었다는 이유로 외유성 해외연수를 다니는 것으로 보인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안 의원은 “이 예산은 시의회 감사영역에서 벗어나 있는 개발사업본부 자금에서 충당했으며 연수에 참여한 본부장 2명은 670여만 원을 주고 항공기 비즈니스석으로 이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면서“공무원들과 시의원들이 통상 이용하는 이코노미 좌석 요금 360여만 원 보다 2배 가량 비싼 호화좌석을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또 안 의원은 “각종 개발과 관련 선진지 해외연수 명목임에도 이번 연수 참가자들은 경영기획, 인사, 개발, 투자, 고객만족, 회계, 감사 등 관리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 다수”라며“개발, 투자업무 담당자를 제외한 나머지 인원들은 굳이 호주나 뉴질랜드 까지 해외연수를 갈 필요가 있었을까 의문이 든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특히 안 의원은 “이런 방만 경영의 중심에는 시의회의 감사를 받지 않는 개발사업본부자금이 있다”면서“SPC를 만들고 성남의 뜰 주식회사에서에서 용역에 따른 수수료 명목으로 33억원을 받아 해외연수비용 1억 5천만원을 편성했다고 예산 편성에 대해서도 비판하고 나섯다.

 

이에 대해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이번에 진행된 해외연수는 적법절차에 따른 것으로 예산 편성에 있어서도 문제가 없다”고 밝혔다.


배너
기사입력: 2017/04/06 [17:39]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개고랑말코같은 일이구나. 시의회차원에서 조사해야한다. 무얼하고 왔는지. 잔디와 그린이 보인다 그린이 꼬랑말코 17/04/07 [09:44] 수정 삭제
  이런일이 세상에나. 시장은 뭐하나. 시장은 모하냐구. 눈감아주는고마. 글치안코서야. 공사돈을 물쓰듯 쓰는데도 가만 있는거 보믄. 그란데 개발본부에산은 왜 시의회 감사를 안받는다요? 시의회 잘한다. 조사계속 고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소해야 경기도지사에서 끌어내리지
27일 김진태 결과 어케 나오는가 보면 알수 있다
이 기사 내려라!
고소고발은 싫어욧!
96프로?? 오마이갓--그라케 만타요
그럴리가!
읍읍이 만만세!
무섭다 무서워
귀하는 고령향우회 소속 이신가요?
아니, 이시장이 개발시장이라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