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뮤지엄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물관 활성화 위한 변화 '시급'
부천시박물관, 부천시박물관의 새로운 도약과 미래 토론회 개최
 
김태섭 기자
배너

[성남일보] 부천시박물관은 지난달 28일 부천시청 소통마당에서 ‘부천시박물관의 새로운 도약과 미래’를 주제로 부천시박물관의 효율적 운영 방안에 대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최병식 경희대 교수의 발제에 이어 김규상 경기도 문화기반 팀장, 김찬동 전 경기문화재단 본부장,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 정미현 부천시박물관 학예실장이 토론자로 참여했다.

▲ 부천시박물관 정책 토론회 장면.     © 성남일보

최병식 경희대 교수는 발제를 통해 "타시군(서울,김포,광명,인천)의 박물관 분포가 많지 않은 상황에서 부천시의 박물관이 갖는 환경적 조건이 박물관의 역할과 활용도를 지속적으로 확대 시킬 것으로 보이며, 박물관의 운영 활성화를 위해서는 점진적인 예산 향상과 유물구입, 시설보강, 교육전담인력 채용 등 박물관 내의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 고 밝혔다.

 

 김규상 경기도 문화기반 팀장은 “지역 박물관·미술관이 주민 스스로 문화를 발견하고 재구성 할 수 있도록 하여 지역문화 자생성 강화와 지역 문화거점으로 전환해야 하며, 장기적으로는 박물관 문화재단을 수립하여 운영하는 것이 부천시의 문화도시전략에 부합하고 상호이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찬동 전 경기문화재단 본부장은 “향후 10년을 넓게 내다보며 ‘박물관 도시’ 부천의 위상에 걸맞게 공공박물관들이 제대로 기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동민 수원화성박물관장은 “각각의 특색있는 테마전시관으로 역할과 기능을 강화시키는 것이 올바른 방향"이라고 밝혔다. 

 

정미현 부천시박물관 학예실장은 “우리박물관에서는 시대적 트렌드에 맞게 전문인력을 구성하고 순차적으로 사업 확장을 위한 조직 운영 재정비를 통해 전문성을 갖춘 업무담당과 발전적인 박물관 사업 추진으로 부천시 박물관으로의 통합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5/01 [21:43]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부천시박물관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잘하고 있어요. 힘내세요. 내년에는 웃을날이 올겁니다.
쏙쏙 팔아라 팔아 어이구 잘도 판다 팔아 ㅉ
이재명시장님! 재발 태평3동과 후지고 사람이살기 힘던 곳 빨리빨리 추진 좀 시켜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원 마음이 그래
관람시간 오류
쓴소리요 들을까요? 코웃음 칠검다. 성남시민들 손꾸락 뿌러뜨러라
지입맛대로 공뭔 임명했다가 캠프에 델꼬 갔다가 다시 공뭔으로 쓰려고 한다는데...돌고 돌리고 사병이냐 사병
역대 대선에서는 안경 안쓴 후보가 당선되었다는사실이 재밋다.
방구가 잦다보면 똥싸는디
이중인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