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몸속 칼륨수치 높으면 사망 위험 ↑
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 연구팀, 부정맥, 급성 신손상 발병 위험 증가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 김성은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팀이 혈중 칼륨수치가 높을수록 환자의 사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팀은 경미한 칼륨수치의 증가가 부정맥을 비롯한 급성 신손상의 발병 위험 및 사망률을 예측할 수 있는지 분석하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     © 성남일보

연구팀은 지난 2013년 한 해 동안 분당서울대병원에 입원한 환자 중 신장기능지표 및 칼륨 검사를 시행한 입원환자 17,777명을 대상으로 혈중 칼륨수치에 따라 급성 신손상과 부정맥, 그리고 환자의 사망률에 미치는 위험성을 분석했다.

 

보통 우리 몸속 칼륨 수치의 정상치는 혈청 칼륨 수치 3.5~5.5mmol/L를 기준으로 한다. 따라서 연구팀은 3.6-4.0mmol/L를 기준으로 칼륨 수치가 높아질수록 질환의 발병 위험성과 사망률의 위험성이 어떻게 증가하는지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고칼륨혈증(>5.5mmol/L)인 경우에는 급성 신손상 발병 위험이 3.6배 증가했고, 부정맥 발병 위험 역시 4.8배 증가했다. 뿐만 아니라 입원 30일 내 사망률이 4배 높아졌으며, 1년 장기 사망률 역시 2.1배 높아졌음을 확인했다. 특히 급성 신손상이 발병할 위험은 칼륨수치가 4.1mmol/L이상에서부터 유의하게 증가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분당서울대병원 신장내과 김세중 교수는 “고칼륨혈증은 입원환자의 급성 신손상, 부정맥뿐만 아니라 단기 및 장기 사망률을 2~4배 이상 높이기 때문에 이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다”며 “더욱이 칼륨수치가 정상범위 내에 있더라도, 4.1mmol/L를 넘으면서 부터는 급성 신손상 발병 위험이 증가하기 때문에 심부전, 당뇨병, 만성콩팥병, 빈혈 등과 같은 급성 신손상의 위험인자를 가진 환자라면 칼륨수치를 정기적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인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신호에 실렸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7/08 [10:37]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
현안문제에 귀를 귀울여주심을 감사드립니
희망이 보입니다!
공원기금 적립 잘한일입니다 전임자는 한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