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시장의 악의적 모독 책임 묻겠다”
이기인 시의원, 보도자료 통해 법적 대응 선언 ...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
 
모동희 기자
배너

[성남일보 = 모동희 기자] 이기인 성남시의회 의원(바른정당)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재명 성남시장의 악의적인 모독과 비난행위,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면서“행위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  이기인 시의원이 이재명 시장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겟'다고 밝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료사진 

이 의원은 “이 시장은 ‘무상교복 네 번째 부결한 성남시의원들이십니다’ 라며 야당의원들의 실명만 거론하셨는데, 투표결과를 다시 한 번 살펴봐주시길 바란다”며“현재 시의회의 의석 분포와 투표결과를 비교해보면 이 번 고교무상교복 예산 삭감안에 대해 일부 민주당 의원도 동의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예결위에서 삭감된 고교무상교복 확대 예산 '부활안’이 다뤄진 제232회 성남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수정예산안 표결 결과는 ‘찬성14, 반대 16, 기권 1’”이라며“찬성표를 행사할 것 같았던 일부 민주당 의원이 무기명 투표 시 반대 입장으로 선회 한 듯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글 최초 게재 시 이 시장은 실명을 들면서 ‘출산장려금 1억 조례 추진하던 사람들’ 이라고 특정한 것을 똑똑히 기억합니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저는 출산장려금 1억 조례를 발의한 적이 없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이 의원은 “지금까지 몇 차례 SNS에 제 실명을 거론하신 덕분에 수많은 문자폭탄을 일일이 감당하고 있다“면서”더 이상 참지 않겠습니다. 법적조치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시장은 지난 2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상교복 네 번째 부결한 성남시의원들이십니다’라는 글을 통해 “본회의 무기명 비밀투표로 장막 뒤에 이름을 숨겼지만 상임위 기록이 있습니다”라며 의원들의 실명과 근거자료를 공개한 바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7/09/25 [21: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남일보에게 부탁하는데 00 사진좀 내려주든지 멀리서 보이게 해주시오.
정책따위는 필요업다
기대하는것이 잘못
왠 고소 고발이 그리 많은지
사필귀정님 말에 공감 한표
때가되면..
성남시는 미첫네
상통노조 수상을 축하합니다. 끈질긴 생명력에 경의를 표합니다. 화이팅하세요. 밖에서나마 응원합니다.
야!! 이재명 시장 본인도 아니고 전직 비서 이야기를 ..
일단 고소한다 기자회견 부터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