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재명 시장의 악의적 모독 책임 묻겠다”
이기인 시의원, 보도자료 통해 법적 대응 선언 ... ‘행위에는 책임이 따른다’
 
모동희 기자

[성남일보 = 모동희 기자] 이기인 성남시의회 의원(바른정당)은 25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재명 성남시장의 악의적인 모독과 비난행위,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면서“행위에는 반드시 책임이 따른다”고 밝혀 귀추가 주목된다.

▲  이기인 시의원이 이재명 시장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겟'다고 밝혀 결과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자료사진 

이 의원은 “이 시장은 ‘무상교복 네 번째 부결한 성남시의원들이십니다’ 라며 야당의원들의 실명만 거론하셨는데, 투표결과를 다시 한 번 살펴봐주시길 바란다”며“현재 시의회의 의석 분포와 투표결과를 비교해보면 이 번 고교무상교복 예산 삭감안에 대해 일부 민주당 의원도 동의했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반박하고 나섰다.

 

이 의원은 “예결위에서 삭감된 고교무상교복 확대 예산 '부활안’이 다뤄진 제232회 성남시의회 임시회 제2차 본회의 수정예산안 표결 결과는 ‘찬성14, 반대 16, 기권 1’”이라며“찬성표를 행사할 것 같았던 일부 민주당 의원이 무기명 투표 시 반대 입장으로 선회 한 듯 보여진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글 최초 게재 시 이 시장은 실명을 들면서 ‘출산장려금 1억 조례 추진하던 사람들’ 이라고 특정한 것을 똑똑히 기억합니다. 이는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저는 출산장려금 1억 조례를 발의한 적이 없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특히 이 의원은 “지금까지 몇 차례 SNS에 제 실명을 거론하신 덕분에 수많은 문자폭탄을 일일이 감당하고 있다“면서”더 이상 참지 않겠습니다. 법적조치를 포함한 모든 방법을 동원해 반드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재명 시장은 지난 23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무상교복 네 번째 부결한 성남시의원들이십니다’라는 글을 통해 “본회의 무기명 비밀투표로 장막 뒤에 이름을 숨겼지만 상임위 기록이 있습니다”라며 의원들의 실명과 근거자료를 공개한 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09/25 [21: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