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광주대단지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대단지 사건' 무대에 오른다
세미 뮤지컬 '황무지', 분당소극장서 11월 4~5일 ... 극단 성남93 야심작
 
김성은 기자
배너
배너

[성남일보] 한국 산업화의 모순이 폭발한 지점이자 성남의 태동이었던 광주대단지 사건이 무대에 오른다.

▲ 황무지 공연 장면.     © 성남일보

극단 성남93은 12일 분당소극장에서 11월 4일부터 5일까지 2일간 대표 한경훈 연출로 <황무지>를 공연한다고 밝혔다.

 

광주대단지 사건은 1971년 8월 10일에 일어난 도시빈민들의 항거로 서울시가 청계천과 영등포 등 무허가 판자촌에 살던 사람들을 성남(당시 광주군 중부면)으로 이주시키면서 분양가 대폭 인상과 일터 제공 미이행, 교통 확충 미비 등 당초 약속을 지키지 않아 발생했다.

 

<황무지>는 역동적인 광주대단지 사건의 특성상 대사 위주는 한계가 있어 뮤지컬을 절정이후부터 가미한 이른바 '세미 뮤지컬'을 도입했다.

 

한경훈 대표는 "광주대단지 사건을 형상화한 작품은 윤흥길 선생의 연작소설 <아홉 켤레의 구두로 남은 사내>가 유일하다"며 "<황무지>를 통해 많은 분들이 지금과 연결돼 있는 지난 삶을 반추하고 영감을 얻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시간은 11월 4~5일 각각 오후 3시와 6시이며 공연장소는 분당구 서현동에 위치한 분당소극장이다.

 

(작품 문의 : 031-722-1993 입장권 예매 : 031-704-0858)


배너
기사입력: 2017/10/12 [22: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힘내라 임동본!
한심한 세월이 지나갓구나 어언 팔년이라는 그 긴세월이, 분노로 바뀐 세월 말이다
뻔하지모 그너메 도지사 김치국이가 몬지
4년동안 도시재생외치다 선거앞두고 웬재개발
그래도 성남환경운동연합밖에 없네...
권혜성
좌파시민단체 일자리 창출용 도시재생사업
속속들이 파헤쳐주길....
아무개 지구당 위원장 잘나가는데요
제발 진보팔이해가며 지역 썩은 것들 싹쓸이 했으면 조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