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기업 경기회복 기대감 ↓
성남상의,기업경기전망지수 조사 결과 .. 전분기 대비 15포인트 하락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성남지역 제조기업의 4/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 결과 3/4 분기에 비해 15포인트 하락한‘87’을 기록, 경기회복에 대한 불안심리가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사실은 성남상공회의소가 지난 8월 31일부터 지난달 20일까지 관내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7년 4/4분기 기업경기전망조사’에서 드러났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4/4분기 기업경기실사지수(BSI.Business Survey Index) 전망치는‘87’로 집계 됏으며 이는 지난 3/4 분기에 비해 15포인트 하락해 경기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BSI는 기업이 현장에서 체감하고 있는 경기 동향을 수치화한 것으로 0~200 사이로 표시하며, 100을 넘어서면 다음 분기 경기가 이번 분기 대비 호전될 것이라고 보는 기업이 많은 것이고, 100 미만이면 그 반대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번 조사에서 4분기 체감경기에 대한 전망에 대해 ‘불변’응답이 50.0%로 가장 높았고, 악화 전망이 31.5%로 호전 전망(18.5%)보다 높아 기준치(100)을 하회하는 87로 집계되었다. 이는 북한의 핵 도발로 촉발된 대외적 불안 요인으로 인해 내수경기까지 위축되어, 경기 회복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진 것으로 분석 가능하다.

 

이는 새 정부의 여러 경제 정책에 대한 기대를 바탕으로 경기 회복을 기대하며 지난 3/4분기 BSI 전망치가 기준치(100)를 상회하는 102로 집계 됐으나, 기업들의 실제 BSI 실적지수는 63으로 조사되었다. 3/4분기 체감경기 실적에 대해 ‘악화’응답이 46.3%로 가장 높았고, ‘호전’응답은 9.3%에 그쳐 기업들의 경영환경이 매우 어려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4/4분기 매출액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 기업의 46.3%가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한 반면, 25.9%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측해 전 분기 대비 46p 크게 감소한 80으로 집계 되었다.

 

영업이익(내수) 역시 51.9%가 감소할 것이라고 전망하였고, 18.5%는 증가할 것이라고 응답하여 67로 조사되었다. 더욱 더 불확실해진 대내외 경영환경이 채산성에 대한 전망까지 악화시킨 것으로 분석 가능하다.

 

4/4분기 설비투자는 3분기 대비 크게 증가하지 않을 것(불변, 73.1%)으로 나타났고, 자금사정 역시 크게 개선되지는 않을 것(불변, 48.1%)으로 전망했다. 구인 환경 역시 크게 개선되지 않을 것(불변, 60.4%)이라는 응답이 가장 높았다.

 

한편, 기업경기전망조사와 함께 기업의 무역 환경에 대한 조사를 함께 실시하였는데, 그 결과 수출기업의 26.8%가 중국을 주요 무역 상대국으로 꼽았다. 그 중 52.6%가 사드 보복을 어느 정도 체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지난 3월에 비해서는 비슷한 수준이라는 응답이 50.0%로 가장 높았고, 더 악화되었다는 응답도 35.7%로 조사됐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0/16 [11:4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
현안문제에 귀를 귀울여주심을 감사드립니
희망이 보입니다!
공원기금 적립 잘한일입니다 전임자는 한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