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차병원, ‘제6회 소화기센터 심포지엄’ 개최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분당차병원은 오는 21일 오후 1시 판교에 위치한 차바이오컴플렉스 대강당에서 ‘제6회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소화기센터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은 소화기질환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국내 소화기질환 전문가들이 모여 총 4개의 세션으로 나누어 소화기질환에 대해 심도 깊고 폭넓은 내용을 공유할 예정이다.

▲ 분당차병원 전경.     ©성남일보

1부에서는 ‘위식도 역류질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ROME-IV를 중심으로 병태생리학과 진단법(강남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교수) △위식도 역류질환의 진보된 약물 치료(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소화기내과 정성우 교수) △위식도 역류질환의 내시경적 치료(구미차병원 소화기내과 고원진 교수)의 강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이어서 ‘췌장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다학제 치료의 최신 지견(분당차병원 종양내과 전홍재 교수) △췌담도 질환의 기능성 스텐트 개발 현황(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권창일 교수) △췌담도 종양의 고주파 치료술(가천대 길 원 소화기내과 조재희 교수)의 강의가 펼쳐진다.

 

2부에서는 △소화기내시경과 4차 산업혁명(레본슨 한기철 대표) △위장관 질환에서의 광음향 내시경 검사의 응용(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소화기내과 최혁순 교수) 특별강연이 진행된다.

 

3부에서는 ‘염증창자질환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염증성 장질환에서의 장내 미생물에 대한 최신 지견(한양대학교 구리 병원 소화기내과 은창수 교수) △장염과 이형성증의 진단과 치료에서의 내시경 검사(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양동훈 교수) △염증성 장질환에서의 고해상도 내시경 검사의 역할(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김덕환 교수)의 발표가 진행된다. 또한 ‘3D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주제로 △내시경 검사의 3D 기술(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수) △3D 프린팅의 의학적 응용(애니메디솔루션 김국배 대표) △바이오프린팅을 이용한 바이오메디칼 응용 기술(한국기계연구원 박수아 연구원)의 발표가 이어진다.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과장은 "이번 제6회 소 기센터 심포지엄에서는 총 네 개의 섹션으로 나눠 소화기질환 치료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것” 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0/16 [22:3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