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남한산성 답사 > 가볼만한 곳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한산성 오색 단풍 물들다"
색다른 등산코스 인기 ... 11월초까지단풍 절정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최근 개봉된 영화 남한산성을 계기로 남한산성이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본격적인 단풍철을 맞아 수도권 최고의 산행코스로 자리 잡은 남한산성의 단풍이 색다른 재미를 주고 있다. 

▲ 단풍에 물든 동문.     © 성남일보

남한산성의 가을 단풍이 절정을 이루게되는 시기는 오는 11월 초까지 절정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남문에서 시작되는 단풍의 절경은 성남방면 산상입구까지 양 13㎞에 이르고 있어 차량을 이용한 드리이버나 길따라 산행하기를 좋아하는 시민들 모두에게 자연의 화려함을 맛보게 할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성곽을 따라 걷게되는 9.05㎞의 흙길은 단풍과 함께 한편의 수채화 속으로 빠져들게하며 늘어진 수백년된 노송은 산행의 즐거움을 더해주는 총량제로 손꼽히고 있다.

남한산성 최고의 등산코스는 ▷로터리를 시작해 영월정 숭열전 수어장대 서문을 돌아 국청사로 이어지는 4㎞와 ▷로터리를 시작해 북문 서문 수어장대 영춘정을 잇는 5㎞ ▷관리사무소를 출발 동문 북문 서문 수어장대를 돌아 남문으로 이어지는 8㎞ ▷성곽을 순환하는 9㎞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0/29 [17:5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