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배너
HOME > 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 성호시장지구 도시개발사업 '시동'
성남시, 민간사업자 실시계획 인가… 성호시장 현대식 공설시장 추진
 
김성은 기자
배너
배너

[성남일보] 성남시 중원구 성남동 2070번지 성호시장지구에 오는 2019년 22층 규모의 오피스텔 건물과 현대식 공설시장, 공원이 조성된다.


지은 지 42년 돼 노후화 된 성호시장도 오는 2020년께 현대식 공설시장으로 건립돼 상권이 부활할 전망이다.

▲ 성호공설시장 조감도.     © 성남일보

성남시는 민간사업자인 ㈜금성과 ㈜에덴이 신청한 ‘성남 성호시장지구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을 지난 7일 인가하고, 그 내용을 이해관계자 등이 알 수 있도록 오는 오는 13일 성남 시보에 게재한다.


개발 인가 부지는 1만360㎡ 규모다. 바로 옆은 성남시가 공설시장으로 건립 추진 중인 4992㎡ 규모 성호시장 부지다.


민간사업자는 모두 2776억원을 들여 인가 부지에 상업시설, 도시기반시설, 임시시장 건물을 짓는다.


상업시설로 짓는 건물은 대지면적 7583㎡에 전체면적 12만6809㎡, 지하 7층,지상 22층 규모다. 이 건물엔 오피스텔 1548실과 판매시설이 들어선다.


문화공원, 도로, 83면 주차 규모 주차장 등 도시기반시설도 조성한다. 재건축 추진 중인 성호시장 상인들을 위한 임시시장 건물은 지상 3층 규모로 건립한다.


시는 상인들에게 임시시장 건물의 259개 점포를 임대하고, 공설시장 건립 이후 재입점하도록 한다. 성호시장지구 도시개발사업 인가로 성호시장 시설현대화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다.


그동안 도시개발사업 실시계획인가 지연으로 지난해 3월 성호 공설시장 건립 공사 설계 용역 이후 지지부진했던 시설현대화 사업은 실시 설계 절차를 밟아 재개한다.


시는 600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성호시장을 전통시장의 기능을 유지한 현대식 공설시장으로 탈바꿈시킬 계획이다.

▲ 성호시장 토지이용계획도.     © 성남일보

낡은 성호시장을 허문 자리에는 지상 5층  규모의 새 시장건물이 들어선다. 270여 개 점포를 비롯한 주차장, 상인회사무실, 안내센터, 커뮤니티 문화공간 등을 갖춘다.


성남시는 성호시장지구 도시개발사업과 성호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까지 모두 완료하면 그동안 침체됐던 인근 상권이 살아나 지역균형발전을 이루게 될 것으로 기대했다.


배너
기사입력: 2017/11/10 [09:46]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원해제하고 개인에게 돌려줘라
이재명은...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레밍 천국
이재명ㆍ이덕수 동시 아웃
내로남불~~~~ 성남미르 맞아~~???
내년엔 정신차리수 성남사람들아
이번 이기인의원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사람조심해야한다
고발전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