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수도권뉴스 > 양주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주시 김영자씨, 전통주 명인 등극
 
운영자

[성남일보] 양주시의 제1호 전통발효음식 명인이 탄생했다.

주인공은 남면 매곡리에 거주중인 김영자씨로 지난14일 사단법인 대한민국한식협회(상임회장 김준오)주관으로 매곡리 전통주체험관에서 개최된 대한민국조리명인 인증식에서 명인 인증서와 인증패를 수여받았다.


김영자씨는 이날 인증으로 수원백씨 가문의 전통술인 벼 누룩술 제조를 통한 양주시 제1호 전통발효음식 명인으로 인정받게 됐다.

 

벼 누룩술은 첨가제가 전혀 들어가지 않고 벼로 만든 누룩과 찹쌀, 물로만 발효시켜 향과 색이 곱고 오미를 느낄 수 있는 전통술이다.

 

김영자씨는 소감을 통해 “양주시에서 처음으로 대한민국조리명인으로 선정된 것은 개인적으로도 너무 영광스러운 일”이라며 “남면의 전통술인 벼 누룩술의 알리기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1/16 [20:35]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
현안문제에 귀를 귀울여주심을 감사드립니
희망이 보입니다!
공원기금 적립 잘한일입니다 전임자는 한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