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경제 > 경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도시재생 연계형 소규모 행복주택 성남 단대동에 건립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오래된 단독주택가의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청년 세대의 주거문제까지 해결하는 도시재생 연계형 소규모 행복주택이 성남시 수정구 단대동에 건립돼 지난 17일 첫선을 보였다.

▲ 성남 단대 행복주택 전경.     © 성남일보

성남시는 이날 오후 2시 단대동 맞춤형 정비사업 구역 내 164-11번지에서 지역주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성남 단대 행복주택 준공식’을 가졌다. 


행복주택은 단대동 맞춤형 정비사업과 결합한 국책사업의 하나로 건립됐다.


성남시가 제공한 188㎡ 시유지에 LH가 최근 1년간 12억원을 들여 16가구 규모의 5층짜리 다세대주택 건물을 세웠다. 전용면적 16㎡, 26㎡ 각각 8가구로 구성됐다.

 

임대료는 주변 시세보다 40~50% 저렴해 전용면적 16㎡ 가구는 월 임대료 10만9000원이다.


전용면적 26㎡ 가구는 월 임대료 19만4000원이다. 대학생, 사회초년생에 14가구, 65세 이상에 2가구가 공급돼 11월 20일~12월 19일 입주한다.


앞서 진행된 입주자 모집 신청 때 130: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대학생과 사회초년생은 최장 6년, 노년층은 최장 20년 이곳에 거주할 수 있다.


지하철 8호선 단대오거리역, 수정도서관, 대형유통점, 병원 등이 가깝다.


성남시는 또, 단대동 맞춤형 정비사업의 하나로 단대 행복주택과 인접한 골목길, 쌈지공원, 놀이터, 전선 지중화 등 기반시설을 정비, 확충하고 있다.


단대 행복주택건물 1층에는 단독주택 지역관리센터를 설치했다. ‘성남시 행복관리사무소 1호’ 현판을 달고서 이곳 입주민과 인근 주택 120동(746가구) 관리사무소이자 커뮤니티센터 역할을 한다.


이 지역 맞춤형 정비 사업을 위해 투입했거나 투입 중인 비용은 2013년도부터 현재까지 LH의 행복주택 건설비(12억원)를 포함해 시비 37억원, 국비 25억원, 도비 7억원 등 모두 81억원이다.


성남시는 도시재생 사업과 연계한 청년 주택 건설·공급은 비교적 어르신이 많이 거주하는 단독주택 밀집 지역에 젊은이를 유입해 활력을 불어넣고, 주거여건 개선, 지역경제 활성화 등 다양한 효과를 얻을 수 있다는 전망을 내놨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1/19 [20:34]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