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수도권뉴스 > 수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회 수원지속가능발전영화제 연다
 
이병기 기자
배너
배너

[성남일보] 수원시와 수원지속가능발전협의회는 25~26일 수원 남문 메가박스에서 ‘제1회 수원지속가능발전영화제’를 개최한다.

 

수원지속가능발전협의회 창립 20주년을 맞아 열리는 이번 영화제에는 ‘지속 가능한 삶’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영화 5편이 상영된다. 감독과의 대화, 문화공연 등 부대행사도 마련된다.

 

개막작은 프랑스 다큐멘터리 영화 ‘내일’(25일 오후 2시)이다. 이 작품은 ‘기후변화와 지구 생태계 붕괴가 계속되면 우리는 어떤 내일을 맞게 될까?’라는 질문에 답을 찾아가는 내용이다. 프랑스에서 100만 명이 넘는 관객을 동원한 화제작이다.

 

라트비아 애니메이션 ‘산 할아버지의 하루’(25일 18시 20분)는 산 할아버지가 숲을 오염시키는 한 사람을 발견한 후 할아버지의 애완동물인 개·고양이·쥐와 숲속 동물들이 숲을 더럽힌 이에게 교훈을 주는 내용이다.

 

한국영화 ‘소년, 달리다’(26일 오후 2시)는 성미산 마을(서울)에 사는 두 사춘기 소년의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린 다큐멘터리다.

 

파라과이 영화 ‘랜드필, 하모니’(26일 17시)는 파라과이의 한 빈민촌에서 버려진 깡통으로 만든 바이올린과 첼로를 연주하는 청소년 오케스트라의 이야기를 담았다. 장마와 홍수로 가난한 마을이 더 황폐해지지만, 오케스트라는 마을에 희망을 불어넣는다.

 

마지막 작품 ‘이상한 나라의 죽음’(26일 18시 50분)은 한국에서 ‘가습기 살균제’ 피해자 가족들이 5년 넘는 시간 동안 겪은 고통과 그들의 절규를 다룬 다큐멘터리다.


배너
기사입력: 2017/11/23 [15:37]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힘내라 임동본!
한심한 세월이 지나갓구나 어언 팔년이라는 그 긴세월이, 분노로 바뀐 세월 말이다
뻔하지모 그너메 도지사 김치국이가 몬지
4년동안 도시재생외치다 선거앞두고 웬재개발
그래도 성남환경운동연합밖에 없네...
권혜성
좌파시민단체 일자리 창출용 도시재생사업
속속들이 파헤쳐주길....
아무개 지구당 위원장 잘나가는데요
제발 진보팔이해가며 지역 썩은 것들 싹쓸이 했으면 조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