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싸가지 없는 지역 정치인들,
유권자를 개돼지로 아나?"
지방선거 시즌 후보자들의 영혼없는 순례 ...여기저기서 비판 목소리
 
모동희 기자
배너

[성남일보] "국회의원 김병관 씨는 젊은 분인데도 지역 정치인들과 다른 것 같아요. 행사에 참석하면 끝날 때까지 구성원들의 말을 경청하면서 공감하려고 애써요. 그런 모습이 감동을 줍니다. 명함이나 뿌리면서 잠깐 얼굴만 내밀고가는 지역정치인들은 짜증이 나요. 유권자를 개돼지로 아는 것 같아서요."

 

최근 분당에서 만난 50대 여성은 거침없이 일부 지역 정치인들을 가리켜 "정말 싸가지가 없다"고 실토했다. 유권자의 수준은 높은데 지역정치인의 행태는 여전히 구태라는 것이다.

 

지방선거 시즌을 앞둔 연말에 이 행사장, 저 행사장을 순례하면서 후보자들이 자신을 알리기에 급급해하고 있으나 시민들이 본 이미지는 낙제점이었다.

 

실제로 성남 시내에서 펼쳐지는 각종 행사에 내년 지방선거 출마가 유력한 현직 시의원과 도의원, 정치인 등이 출동하지만 대부분 5분 안에 명함만 뿌리고 빠져나가는 실정이다.

 

최근 문화행사장에서 몇몇 지역 정치인들을 만났다는 한 시민은 "지역 정치인들이 눈코뜰새없이 바쁜 사람들인지 미처 몰랐다"며 "하는 일은 솔직히 많지 않은 것 같은데 성의없이 스쳐지나가 오히려 불쾌하기만 했다"고 말했다.

 

지방분권화 시대에 지역 정치의 비중이 더욱 커져가고 있는 시점에서 시민들의 지역 정치인에 대한 회의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한국지방자치학회 고문인 소진광교수(가천대)는 "지방자치는 결국 사람이 하는 것"이라며 "올바른 선거풍토 조성을 위해서는 감시와 견제를 일상적으로 하는 시스템 구축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1/27 [15:06]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주민 17/11/28 [14:23] 수정 삭제  
  존나 싸가지! 도의원이에요~ 명함 하나 툭 던지고 금방 사라지는 왕싸가지! 저런 것들이 정치인이라고...존나 무식한 것 같으니라고...
야탑맨 18/03/03 [08:36] 수정 삭제  
  존재감도 없는 4선의원, 그것도 시의회 개판으로 만든 주범(해당행위자)이 그렇게 좋냐? 정치하지 말고 하던데로 겜 사업이나 해라. 청년위원장이 하는 짓은 최고로 구태스럽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맞어 크레물린 궁 처럼 소통이나 시민이
김영환 장관님, 선거기간동안 후보님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끝까지 진실을 파헤쳐주실것을 기대합니다
정신이 나간 정치인들은 듯거라
김부선씨 화이팅! 진실을 꼭 밝히는데 적극 나서기를 바랍니다.
인도 위에 올라온 정윤 후보 유세 차량
도대체 혜경궁김씨는 누굽니까~!
2013 백발 이라면 그놈 맞네 ㅋㅋㅋㅋ
문자
대한민국
신선한 여행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