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싸가지 없는 지역 정치인들,
유권자를 개돼지로 아나?"
지방선거 시즌 후보자들의 영혼없는 순례 ...여기저기서 비판 목소리
 
모동희 기자

[성남일보] "국회의원 김병관 씨는 젊은 분인데도 지역 정치인들과 다른 것 같아요. 행사에 참석하면 끝날 때까지 구성원들의 말을 경청하면서 공감하려고 애써요. 그런 모습이 감동을 줍니다. 명함이나 뿌리면서 잠깐 얼굴만 내밀고가는 지역정치인들은 짜증이 나요. 유권자를 개돼지로 아는 것 같아서요."

 

최근 분당에서 만난 50대 여성은 거침없이 일부 지역 정치인들을 가리켜 "정말 싸가지가 없다"고 실토했다. 유권자의 수준은 높은데 지역정치인의 행태는 여전히 구태라는 것이다.

 

지방선거 시즌을 앞둔 연말에 이 행사장, 저 행사장을 순례하면서 후보자들이 자신을 알리기에 급급해하고 있으나 시민들이 본 이미지는 낙제점이었다.

 

실제로 성남 시내에서 펼쳐지는 각종 행사에 내년 지방선거 출마가 유력한 현직 시의원과 도의원, 정치인 등이 출동하지만 대부분 5분 안에 명함만 뿌리고 빠져나가는 실정이다.

 

최근 문화행사장에서 몇몇 지역 정치인들을 만났다는 한 시민은 "지역 정치인들이 눈코뜰새없이 바쁜 사람들인지 미처 몰랐다"며 "하는 일은 솔직히 많지 않은 것 같은데 성의없이 스쳐지나가 오히려 불쾌하기만 했다"고 말했다.

 

지방분권화 시대에 지역 정치의 비중이 더욱 커져가고 있는 시점에서 시민들의 지역 정치인에 대한 회의는 심각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

 

한국지방자치학회 고문인 소진광교수(가천대)는 "지방자치는 결국 사람이 하는 것"이라며 "올바른 선거풍토 조성을 위해서는 감시와 견제를 일상적으로 하는 시스템 구축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1/27 [15:06]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주민 17/11/28 [14:23] 수정 삭제  
  존나 싸가지! 도의원이에요~ 명함 하나 툭 던지고 금방 사라지는 왕싸가지! 저런 것들이 정치인이라고...존나 무식한 것 같으니라고...
야탑맨 18/03/03 [08:36] 수정 삭제  
  존재감도 없는 4선의원, 그것도 시의회 개판으로 만든 주범(해당행위자)이 그렇게 좋냐? 정치하지 말고 하던데로 겜 사업이나 해라. 청년위원장이 하는 짓은 최고로 구태스럽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
현안문제에 귀를 귀울여주심을 감사드립니
희망이 보입니다!
공원기금 적립 잘한일입니다 전임자는 한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