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레저·여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이병철 회장의 여행과 부(富)의 상관성
 
최창일 칼럼 / 시인 · 한국문인협회 대변인
▲ 최창일 교수.     ©성남일보

[최창일 칼럼] 스피노자라는 사람은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나는 한그루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말을 했다. 만약 그가 다시 태어난다면 “내일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나는 한국의 가을 덕수궁 길을 여행 하겠다”는 말을 남길 것이다.

 

스피노자는 철학자다. 사람들은 아리스토델레스나 소크라테스를 철학자로 더 많이 생각 하겠지만 스프노자(네덜란드1632~1677)의 철학은 결코 만만한 사람이 아니다. 현대 철학자의 혜성 들뢰즈(프랑스1925~1995)가 ‘그리스도‘라는 헌사를 바쳤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만약 스피노자가 덕수궁 가을 길을 여행했다면 그의 철학적 지성의 깊이를 더 했을 것이다. 가을 덕수궁 돌담길은 산책길이 아니다. 세계 철학의 길이다. 누구든 말을 주고 받음으로 결실이 온다. 덕수궁돌담길은 말이 필요 없다. 걷기만 하여도 현생을 논하는 철학이 우러나는 길이다.

 

덕수궁돌담길을 걸으면 실패할 연애라는 저주가 있다. 사실이 그러한 연애 객이 많다는 통설이다. 연애의 거리는 사람이 흥청대는 홍대의 광장이나 압구정거리가 맞다. 덕수궁돌담길은 인간이 열등한 망상에서 벗어나 이성을 통해 세상을 볼 것을 요구하는 길이다.

 

돌담의 하나하나에는 한국 최초로 커피를 마셨다는 고종의 커피향이 피어난다. 러시아 공사관으로 피신한 아관파천(俄館播遷)의 처절의 시간이 쌓여있다.

 

지금은 어느 계곡에 누워 지네는 화가가 평생을 덕수궁 돌담길 아래서 그림을 그리다가 생을 마치기도 했다. 결과적으로 하나의 길이 인생의 변곡점이 된다. 결국 인생은 어떤 내세로 가기위한 과정에 불과 하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 이러다보니 사람이 걷는 거리는 저를 움직이는 희망이 아니라 평안에 대한 사랑이라는 생각이 든다.

 

한국에서는 삼성 고 이병철 회장을 재벌의 상징으로 생각한다. 사실이 그렇다. 그 이병철 회장이 덕수궁 돌담길에서 오늘의 삼성을 구상하였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이 몇이나 될까.

 

이병철 회장은 1910년 경상남도 의령에서 부유한 막내로 태어났다. 이병철은 서울에 상경하여 덕수궁 길을 걷는다. 그리고는 일본의 유학길에 오르기로 결심한다. 일본의 앞선 전자산업과 경제를 파악하기 위해서는 그들의 심장으로 들어가야 한다는 결심을 한다. 그리고 유학과 동시에 틈만 나면 도쿄주변의 공장에 견학을 한다. 이병철은 유학을 마치고 귀국하여 다시 덕수궁 길을 걷는다. 그리고 아버지에게 사업 구상을 말씀 드린다. 아버지는 말없이 300석의 재산을 큰형과 나누어 준다.

 

이병철은 덕수궁을 중심으로 사옥을 만들고 사업을 결심한다. 지금의 삼성 본사나 중앙일보, 당시 동양방송은 모두가 덕수궁에서 멀지 않다는데 흥미롭다.


이병철은 신년구상은 여행을 하면서 계획하였다. 그 유명한 도쿄구상이다. 생전 이병철의 도쿄구상은 하나의 연례행사였다. 오늘의 시점에서 흥미로운 기록이 있다. 이병철이 여러 사업 중 사카린 밀수사건이 있다. 국가를 흔드는 게이트였다. 장남 이맹희의 회고록에는 사카린 밀수가 이병철의 단독 결정이 아니고 당시 박정희 대통령과 협의 하에 하였다는 회고록이다. 그들은 모두가 갔다. 그리고 반세기의 시간이 흘러 버렸다.

 

다시 오늘의 현시점에서 보면 손자 이재용 부회장이 삼성의 승계를 두고 박정희 대통령의 딸 박근혜 대통령과 밀실협의를 하였다는 뇌물죄를 받고 있다. 범죄의 내용은 달라도 정권의 최 정점과 결탁하였다는 사실은 너무나 흡사하다. 이런 걸 두고 역사의 아이러니라고 할까.


이병철 회장의 유언이 있었다면 이렇게 말했을 것이다. 비범한 경영철학은 언제나 여행에 있다. 부도덕한 일들은 정권의 최 정점과 협의하지 말라. “너희들의 경영철학은 여행의 길 위에서 가장 진솔하게 만나기 바란다”


조금은 듣고 싶지 않은 기록의 이야기가 독자의 마음을 상했다면 이해 바란다. 어떻든 삼성의 고 이병철 회장의 부(富)의 상관관계는 덕수궁 돌담길의 산책과 무관치 않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는 여행을 통한 사업구상이 오늘의 삼성을 만들었다.


여행에게 사업의 방향을 묻는 시간이 이병철 회장의 삼성이 아니, 한국인의 삼성이 있게 하였다는 것.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1/28 [19:3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남일보 기자님 성남fc 쥬빌리에은행 좀
명석하신 이재선씨가 입바른 소리하면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
박사모 부부가 똑같네.. 이제와서 딴소리
조중동이 성남일보와 같았다면, 지금 대한
인맥이 아주 화려하네~ 줄줄히 낙하산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