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남한산성 답사 > 포토 에세이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남한산성에 핀 눈꽃
 
편집부

[성남일보] 성탄절을 맞은 남한산성. 오늘도 한겨울의 운취를 물씬 풍기는 기상을 품고 남한산성을 찾는 사람들을 반긴다. 그래서 남한산성을 오르는지 모른다. 

▲ 눈에 덮힌 남한산성 성곽.     © 성남일보
▲ 눈을 품고 있는 남한산성.     © 성남일보
▲ 겨울산행에 나선 등산객들이 성곽을 걷고 있다.     © 성남일보
▲ 남한산성 성곽의 겨울 정취.     © 성남일보
▲ 눈을 품은 성곽 소나무.     © 성남일보
▲ 남한산성 눈꽃.     © 성남일보
▲ 남한산성 소나무 숲에 핀 눈꽃.     © 성남일보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7/12/25 [20:5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
현안문제에 귀를 귀울여주심을 감사드립니
희망이 보입니다!
공원기금 적립 잘한일입니다 전임자는 한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