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생활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신의 목소리 빈소년합창단 하남 공연
 
김태섭 기자
배너

[성남일보] 520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오스트리아 빈 소년 합창단이 오는 19일 오후 8시 하남문화예술회관 검단홀에서 신년 음악회를 연다.

 

빈 소년 합창단은 1498년 오스트리아 합스부르크 왕가의 막시밀리안 1세 황제의 칙령으로 조직된 이후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빈 국립 오페라단과 함께 빈 궁정악단의 명성을 이어온 전통 깊은 합창단이다.

▲ 빈 소년 합창단원.     © 성남일보

슈베르트와 하이든 형제가 단원으로 활동했고, 베토벤과 모차르트는 합창단을 지휘했다. 브루크너도 이 합창단을 이끌며 많은 미사곡을 써냈다.

 

현재 빈 필 하모닉 오케스트라, 런던 필하모닉, 베를린 슈타츠카팔레 등 세계 최정상급 오케스트라, 마리스 얀손스·주빈 메타·리카르도 무티 등 지휘 거장들과 협연한다.

 

빈 소년 합창단은 교회음악을 기본으로 왈츠, 가곡, 민요 그리고 팝에 이르기까지 고전부터 대중음악까지 광범위한 레퍼토리를 대중들에게 소개해오고 있다.

 

깊은 음악성을 바탕으로 누구나 쉽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빈 소년 합창단의 수준 높은 무대는 전 세계적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다.

 

한국과도 인연이 깊어서 1969년 첫 내한공연을 가진 후, 지금까지 한국은 27번 방문했으며 국내 30여개 도시에서 130번이 넘는 공연을 가졌다.

 

또한 현재 여러 명의 한국인 단원들이 노래를 부르고 있으며, 김보미 연세대 교수도 빈 소년 합창단 최초의 한국인 지휘자이자 여성지휘자로 활약했다.


이번 공연에서 빈 소년 합창단은 중세 교회음악, 왈츠, 세계 각국의 민요 등 다양한 레퍼토리로 관객과 만난다.

 

하남문화재단 관계자는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소년 합창단이자 520여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빈 소년 합창단의 공연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새해를 맞이해 특별히 준비한 이번 공연에 많은 관람을 바란다”고 말했다.

 

빈소년합창단의 신년음악회를 시작으로 2018년 신선하고 풍선한 공연을 기획할 예정이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하남문화재단의 공연 정보 확인 및 티켓 예매는 재단 홈페이지(www.hnart.or.kr)에서 할 수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1/11 [22:0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