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당, 이재명 · 네이버 등 검찰에 고발
희망살림 통해 39억 성남FC에 지원 의혹 규명 촉구 ... 성남시민협, 고발 추진
 
모동희 기자

[성남일보] ‘성남판 미르 · K재단’ 특혜의혹 논란의 중심에 있는 성남FC(구단주 이재명 성남시장)에 대한 기업 협찬 흐름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검찰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며 고발한 것으로 드러나 파장이 일 것으로 보인다.


12일 경향신문 보도에 따르면 “한국당 법률지원단장인 최교일 의원은 12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김상헌 전 네이버 대표이사, 이재명 성남시장, 제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검찰에 고발했다”면서 “이 부분은 우리 당 정치보복위원회에서 오랫동안 검토해서 법률지원자문단으로 넘긴 사안이다”고 밝힘에 따라 구체화 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최 의원은 “네이버가 2015년 6월부터 2016년 9월 사이에 제윤경 의원이 운영하던 희망살림에 40억 원을 주는데, 그 직후 희망살림에서 성남시장이 구단주로 있는 성남 FC에 39억 원을 지원한다”며 “네이버는 제2사옥 건축허가를 성남시에서 받았다”는 것이다.

 

최 의원은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에서 광고사에 사소한 1~2억원의 일감을 준 것도 수사해서 처리했다”며 “이런 상황에서 39억 원이라는 돈을 바로 성남시에 넘어가게 한 부분은 법적으로 굉장히 문제가 있다”고 주장했다.

 

최 의원은 “이것은 자금 세탁 같은 것인데 이것이 범죄가 안된다면 우리 사회가 어떻게 되겠나”라며 “앞으로 한단계만 거쳐서 다른 데에 다 가면 아무 것도 문제가 없다는 결론이 되지 않겠나”라고 주장했다.

 

한편 성남시밈사회단체협의회는 지난해 11월 29일 국회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FC는 ‘성남판 미르 · K재단’인가라며 성역 없는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한 바 있다.

 

또한 성남시민사회단체협의회는 검찰의 수사가 미온적이라고 판단, 조만간 검찰에 고발장을 접수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져 검찰 수사가 탄력을 받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1/12 [12:5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