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낮은 자세로 새로운 광주 건설하겠다"
박해광 광주시의회 의원 시장 출마 선언 ... '불통의 정치해결 할 터'
 
6.13 지방선거 특별취재팀
배너

[성남일보] 박해광 광주시의회 의원이 오는 6월 실시될 전국동시지방선거에서 광주시장으로 출마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박의원은 1일 광주시 곤지암읍에 위치한 향림원에서 “낮은 자세로 36만 시민을 섬기고 봉사하는 마음으로 새로운 광주를 건설하겠다”며 광주시장 출마를 선언했다.

▲ 출마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박해광 시의원.     © 성남일보

지난 2014년 제6회 전국동시지방선거에 초선으로 당선되어 광주시의회 전반기 부의장으로 의정활동을 해온 박 의원은 이날 자신이 십여년 동안  자원봉사로 활동 해온 향림원에서 원생들에게 제공할 김밥을 만들면서 “겸손과 봉사의 자세로 광주시민을 위한 길이라면 비록 힘들고 험난한 가시밭길의 여정일지라도 기쁘고 즐거운 마음으로 가겠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출마선언전문에서 “시의원 4년 동안 소통의 리더, 화합의 리더, 뚝심의 리더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준비된 젊은 일꾼으로 검증됐다”며 과거 불통의 정치, 분통의 정치를 반드시 해결하겠다고 강하게 밝혔다. 또한, 광주의 전반적인 기형적 난개발의 아픔에서 시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하여 부족한 부분들은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해결하겠다고 했다.

    

이어 치적행정과 관행행정, 외적 성장에 치중한 광주시의 발전계획과 도로와 대중교통문제, 공원확충, 보행도로개설, 학교시설확충, 복지와 문화공간의 확충계획 등을 수립하여 36만 시민들의 답답한 가슴을 뻥 뚫겠다는 강한 자부심을 드러냈으며, 알뜰하게 지역예산을 쓰는 시장, 중앙정부와의 소통으로 예산지원을 받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의원은 특히, 가진 것 없는 본인이 낮은 곳에서 봉사의 마음을 실천하는 자세로 가난과 장애로 고통받는 소외된 시민들을 위해 예산을 나누고 일자리를 만드는 일 잘하는 시장이 되겠다고 피력하기도 했다.

    

또한, 박 의원은 차기 시장의 기회가 주어진다면 누구나 쉽게 차 한잔 마실 수 있는 소통과 감성있는 시장이 되겠으며 △언제나 시민들을 위해 현장으로 달려가는 발로 뛰는 시장 △진정 마음중심으로 시민을 섬기는 감동있는 시장 △겸손하고 예의 바른 젊은 리더의 시장이 되어 36만 시민이 희망과 행복이 가득하고, 삶의 질이 무한하게 향상되는 복지의 광주시를 만들어 가겠다는 포부도 함께 밝혔다.

    

또 그는 존경하는 정치인을 꼽는다면 선친인 고 박종진 시장님을 뽑는다며 아버님은 항상 “시민 한분 한분이 모두 시장”이라고 강조하면서 시민만 바라보는 정치인이야말로 진정한 정치인이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4년의 의원 재임기간 동안 2017 대한민국 공감브랜드 대상 외 다수의 수상경력과 광주시 경로당과 기업 간의 재매결연 운영지원에 관한 조례안 등 수십 건의 조례를 제정하기도 했다.

    

또한 당내 활동을 인정받아 2017년 새로운 정권을 탄생시킨 공로로 당대표 1급 포상과 더블어민주당 대외협력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임명받아 내연과 외연을 동시에 확장해 나가는 당찬 행보를 계속하고 있다.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2/01 [19:43]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이럴시간에?
혜경(궁)김씨는 남편과 함께 이제 그만 자수하세요
혜경궁 김씨는 누굽니꽈~
부선시장, 아니 여보, 읍읍, ?도세자...
내본자멸
이럴시간에 남경필이나 해부합시다.적폐청산은 언제 할라꼬!!!
혜경(궁)김씨는 남편과 함께 이제 그만 자수하세요
혜경(궁)김씨는 남편과 함께 이제 그만 자수하세요
박우형이 말이 맞다.
단일화 하시오. 야권후보 말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