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생활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하남문화재단, 케미 콘서트- 스탠딩에그 & 데이브레이크 개최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하남문화재단은 오는 23일 오후 8시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에서 케미 콘서트 시즌 4의 첫 번째 무대로 ‘스탠딩에그 & 데이브레이크’의 음악을 선보인다.

▲ 데이브레이크.     © 성남일보

그간 “요조&10cm”, “몽니&디어클라우드”, “정엽&거미”, “딕펑스&마마무”, “자이언티&볼빨간 사춘기”, “에픽하이&헤이즈” 등 뚜렷한 콘셉트의 뮤지션들과 흥미로운 무대를 만들어 온 케미 콘서트는 연속 매진을 기록하며 하남문화재단의 대표적인 브랜드 공연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 케미 콘서트는 각박한 일상을 견뎌내고 있는 이 시대 청춘들을 다독이는 의미에서 감성의 아이콘 스탠딩에그와 데이브레이크를 조합했다.

 

# 때론 달달하게 때론 강렬하게 청춘들의 일상을 노래하다

 

케미 콘서트의 첫 순서는 2010년 결성된 어쿠스틱 인디밴드 스탠딩에그가 준비한다.

 

아날로그 감성이 매력적인 스탠딩에그는 발라드, 포크, 락, R&B, 재즈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음악 작업으로 승부하는 실력파 프로젝트 그룹이다.

 

지난 해 12월 타이틀곡 “별의 조각”이 담긴 정규앨범 『드라마틱(DRAMATIC)』과 여행 산문집 『그날의 온도 그날의 빛 그날의 분위기』를 발표한 스탠딩에그는 삶과 여행을 통해 경험했던 감정과 생각들을 음악과 글로 섬세하게 표현하며 대중들의 마음에 특별한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이번 무대에서는 “여름밤에 우린”, “오래된 노래”, "Little Star", “뚝뚝뚝” 등 한 편의 영화와 같은 아름다운 음악들을 밀도 있게 채워갈 예정이다.

 

두 번째 무대에서는 요즘 대세 밴드 ‘데이브레이크’가 관객들을 맞이한다. 이원석(보컬), 정유종(기타), 김선일(베이스), 김장원(키보드)로 구성된 데이 브레이크는 2007년 데뷔하자마자 대중적인 인기를 기록하며 팝, 록, 재즈, 라틴 등 그들만의 자유로운 음악 스타일을 만들어가고 있는 그룹이다.

 

‘들었다 놨다’, ‘꽃길만 걷게 해줄게’, ‘좋다’ 등 주요 히트곡들을 중심으로 폭발적인 무대 매너를 발산하는 강렬하고 흥겨운 무대가 준비되어 있다.

 

다채로운 색깔을 가진 두 그룹의 개성 넘치는 무대를 통해 관객들은 행복, 그리움, 슬픔, 아픔, 기쁨, 설레임 등 수많은 감정들을 함께 나누고 풀어내는 의미 있는 시간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


배너
기사입력: 2018/02/12 [21:53]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흐미, 게임 끝이네~
조신은 한국일보 기자출신으로 알고 잇다
시민상대 고소질은 해도해도 너무했다
조신의 이력 좀 알려주세요!
성남에서 태어나 성남에서 산 사람만이 성남시장 자격있다!
이런일이 백주대낮에 벌어졌다는것은 나라도 아니다
성남시장 낙하산부대
조신은 조신하게 집에 있어야
사진 좀 올리지 마라, 그만보고 싶다...
세상은 그리 만만치 않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