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장영하 · 박정오 왕성하게 활동
신영수 · 김유석 · 변환봉 정중동 ... 김기홍 · 이종훈 관망
 
6.13 지방선거 특별취재팀
배너

[6 ·13 지방선거 성남시장 기상도 - (2)야권 후보] 신영수 전 국회의원과 변환봉 수정구 당협위원장, 박정오 전 성남시 부시장, 김기홍 분당을 당협위원장 등이 자유한국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 야권 출마 후보로 거론되는 김기홍·김유석·박정오·변환봉·신영수·이종훈·장영하(좌측으로부터).     © 성남일보

신영수 전 의원은 '정동중'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지지율이 여당에 비해 크게 뒤지기 때문이다. (성남일보 14일자 모노리서치 여론조사 결과 참고) 게다가 자신이 같은 당 후보들보다 인지도가 높다고 보고 기존 이미지를 강화하면서 확장을 꾀하고 있다.

 

변환봉 위원장도 눈에 띄는 행보는 자제하고 있다. 하지만 당협위원장 임명이라는 중앙당의 신임을 받고 조직에 기대하는 눈치다. 세대교체를 내세워 바람을 일으킨다면 경선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박정오 전 부시장은 물밑에서 꾸준하게 움직여왔다. 공무원 출신임을 내세워 세를 확장하고 있다. 최근에는 구청장 출신이 캠프에 합류하는 등 탄력을 받고 있다고 보고 지역 유권자들과의 스킨십을 강화하고 있다.

 

김기홍 위원장은 주변으로부터 출마압박을 받고 있다. 당원들이 김 위원장의 신선한 이미지가 당 지지율 정체를 뚫을 수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하지만 김 위원장은 지역정치 정세를 관망하고 있는 상태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한 바른미래당으로 나오는 후보는 장영하 변호사와 김유석 성남시의회의장 등이다. 민평당으로 나오는 후보는 아직까지 움직임이 없는 실정이다.

 

장영하 변호사는 바른미래당 통합에 적극적으로 움직여서 당으로부터 신뢰를 받고 있다고 자평한다. 이 점이 같은 당 후보들보다 우위에 서있다는 자신감으로 작용한다. 지역 주민과 스킨쉽을 일상화한 장 변호사는 야권 대표주자로 자리매김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유석 시의회의장은 기자들이 출마여부를 물으면 "기도하는 심정"이라는 말로 대신한다. 상황을 관망하면서 판단해도 늦지 않다는 속내인 것 같다. 시의장으로서 소임을 다하면서 밑바닥 여론을 다지고 있다.

 

이종훈 전 국회의원은 바른미래당 후보로 거론되고 있지만 정작 본인은 어떠한 움직임도 보이지 않고 있다.

 

지역의 야권 관계자는 "6·13 성남시장 야권 기상도는 단일화가 최대 변수"라며 "거기까지 가려면 아직 멀었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2/16 [20:47]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짱박 18/02/21 [16:28] 수정 삭제  
  장거리 마라토너 같아...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맞어 크레물린 궁 처럼 소통이나 시민이
김영환 장관님, 선거기간동안 후보님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끝까지 진실을 파헤쳐주실것을 기대합니다
정신이 나간 정치인들은 듯거라
김부선씨 화이팅! 진실을 꼭 밝히는데 적극 나서기를 바랍니다.
인도 위에 올라온 정윤 후보 유세 차량
도대체 혜경궁김씨는 누굽니까~!
2013 백발 이라면 그놈 맞네 ㅋㅋㅋㅋ
문자
대한민국
신선한 여행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