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간이식 기증자, 복강경 이용 간적출 수술 성공
분당차병원, 간이식 수술 의료진 고도 · 집중력 기술 요구되는 어려운 수술
 
김태섭 기자

[성남일보] 분당차병원은 흉터와 통증을 획기적으로 줄여주는 복강경을 이용한 생체 간이식 수술에 성공하면서 기증자의 복강경 간이식 수술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분당차병원 장기이식센터(외과 최성훈, 이식외과 이정준 교수)는 최근 기증자인 46세 여성 A씨의 간 우엽을 복강경을 이용해 적출한 후 간경화로 간부전을 앓고 있던 A씨의 오빠에게 이식하는데 성공했다.

▲ 분당차병원 전경.     ©성남일보

외과 최성훈 교수가 A씨의 배에 작은 구멍 4개를 뚫어 복강경을 삽입해 간 우엽을 절제한 뒤 하복부의 일부를 절개하여 간을 적출하고, 이식외과 이정준 교수는 오빠의 간을 제거한 후 적출한 A씨의 간을 이식했다. 간을 기증한 A씨는 수술 후 특별한 합병증 없이 빠른 회복으 로 7일만에, A씨 오빠는 21일만에 퇴원했다.

 

국내에서는 뇌사 공여자가 많지 않아 간이식의 약 85%는 가족이나 친척 간에 생체 간을 이식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여자에게 남아있는 간 모두를 정교하게 보존하면서 절제해 이식해야하는 생체 간이식은 의료진의 고도의 집중력과 의료기술이 요구된다.

 

간은 우측 상복부 안쪽에 자리잡고 있어 수술 시 접근이 어렵고 혈관이 많은 간의 특성상 쉽게 출혈이 생길 수 있어 복강경을 이용한 간이식 수술은 외과에서 가장 복잡하고 어려운 수술이다.

 

간적출 개복수술은 기증자의 배에 25~30cm 이상의 큰 흉터가 남는 반면 복강경 수술은 0.5~1.1cm의 작은 흉터만 남아 환자와 공여자의 심적 부담을 줄여준다.

 

또한 절제한 간을 적출하기 위해 복부 아래쪽을 절개해 남겨진 5~8cm 정도의 흉터는 속옷에 완전히 가려져 미용적인 효과도 있다. 뿐만 아니라 복강경 수술은 큰 흉터로 장기적인 불편감을 주는 개복수술에 비해 주위 조직의 손상이 적고, 통증 감소와 작은 흉터로 빠른 일상생활로 복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김동익 병원장은 “생체 간이식은 건강한 기증자의 간을 잘라 환자에게 이식하는 간과 공 자의 남아있는 간이 모두 제 기능을 해야하기에 복잡하고 어렵기로 손꼽히는 수술”이라며 “분당차병원은 기증자의 복강경 간이식 수술뿐 아니라 폐, 심장 이식까지 장기이식 분야를 확대해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2/26 [22:3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
이재명 때 홍위병 노릇한 놈덜과 뭣이 다
정치인 부르고, 순수한 사람들 액세서리
연극 잘 봤습니다. 성남의 초창기 어려웠
이재명이 큰인물이라서 조폭에 형수한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