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태년 의원께 보내는 고언
민주주의 가치 외면하면 문 정부 나락에 빠져
 
민주당 사랑

[네티즌 칼럼] 나는 성남 지역에 사는 40대 평범한 남성이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9년 동안 숨을 죽이고 살았다. 사회가 거꾸로 돌아가는 것 같아서 늘 힘들었다. 억눌린 분노와 울분을 선술집에서 삭이곤했다.

▲ 촛불집회 장면.     © 자료사진 

그러다 지난 2016년 촛불혁명이 발생해 광화문에서 살다시피했다. 응어리가 풀려서 얼마나 울었는지 모른다. 우리나라 국민들의 영혼이 결코 죽지 않았구나 생각하니 저절로 어깨가 들썩여졌다.

 

보잘 것 없는 소시민이지만 이 땅에 살아간다는 자부심이 생겼다. 우리 국민들은 모두 주체로, 자발적으로, 혁명에 참여했다. 국민들을 컨트롤 하려고 하는 세력은 현장에서 간단하게 정리됐다.

 

국회의원들도 그 잘난 권세를 누릴 수가 없었다. 국민에게 군림하려고 하는 순간 항의 문자가 수 천, 수 만 개 날아갔다. 반권력, 반특권, 반패권 정신은 곧 시민정신이었다. 이것은 `개인`과 `다양성', '평화'의 다른 말이다.

 

문재인 정권은 이런 정신적 토대에서 생겨났다. 솔직히 나는 '문파'다. 언론의 끊임없는 꼰대질, 상식 이하의 기득권 세력의 갑질, 검찰과 판사들의 선민의식 등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켜 우리가 바라는 상식이 통하는 사회,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사회를 만들어가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모든 것을 민주주의에 입각해서 해야한다.

 

김태년 의원의 쪽지파문 때 많은 실망을 한 게 이때문이다. 술집에서 우려도 했고 비판을 했다. 문대통령과 민주당을 아끼는 분들은 솔직히 아연실색했다.

 

그런데 김태년 의원의 지역 패권주의, 성남시장 후보를 일방적으로 낙점한다는 기사를 접하고 실망감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우리가 추운 겨울 어렵게 쟁취해낸 민주주의 가치를 휴지조각으로 만드는 게 아닌가해서다. 나는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김태년 의원, 민주당 정책위의장을 인정하지 않으려 한다.

 

나같은 소시민보다 못한 민주주의 의식을 지녔다면 당신은 국회의원도 우리 동네 대표도 아니기 때문이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3/01 [21:5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민주당 사랑2 18/03/02 [09:02] 수정 삭제  
  구구절절 옳은 말씀
당원 18/03/02 [10:30] 수정 삭제  
  사실 언론이나 매스컴에서 지역 현황이나 특정인에 대한 기사나 보도가 나온다고 해도
그때 뿐이다
유권자들은 옳은 생각으로 투표로 고민해야 한다
돌아오는 총선때 기억하고 새로운 인물로 바꾸던지 선택의 몫은 우리에 손에 달렸다
민주당 화이팅/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막말로 옹알데던 야당시절이 그립겠다 ㅋ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