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적 담대함 민주당 경선 관전
정치인은 공적이어야 하고 담대해야
 
민주당 경선 관전
배너

[네티즌 칼럼] 안성욱 님 기자회견을 보고 위기 속에서 사람이 보입니다. 큰 산을 타다보면 함께 산행하는 사람들의 면면이 드러납니다. 굵직했던 사람이 자신 밖에 모르는 사람으로 나타나고, 평소 싱거웠던 사람이 굵직하게 다가옵니다. 평소에는 감춰져있던 시정잡배의 모습도 명확하게 나타납니다.

 

정치인도 선거라는 전투 속에 적나라하게 제 모습이 드러납니다. 지방선거를 앞둔 지금, 사람들의 이중성, 삼중성 모든 모습을 볼 수 있는 좋은 기회입니다.

 

솔직히 실망스럽습니다. 시장이 되겠다고 나선 사람들의 모습이 보통 사람보다 못하니 말입니다. 공적 담대함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어떻게 하면 이 공간 속에서 뭐라도 하나 챙길 수 있나 하는 표정이 역력하니 관전자는 재미가 없습니다.

 

축구경기 보는 게 백 번 천 번 낫습니다. 축구 경기는 어떠한 것이든 땀 흘려야 합니다. 아니, 피땀을 충분히 흘리고 나선 자들이 다시 검증받기 위해 피땀을 흘립니다. 그들의 박진감넘치는 경기는 결과와 상관없이 박진감이 넘칩니다.

 

선거전에 나와 뭘 하고 있는지 코웃음이 나옵니다. 뛰는 건지, 걷는 건지, 심판의 오심에 웃는 건지, 즐기는 건지...선수로 뛰기 전에 무슨 훈련을 했는지 의심이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찬물만 마시다가 이 쑤시다가 선거가 있으니 떡 하나 얻어먹으려고 나온 것인지... 다 그런 건 아니겠지요? 그러리라 믿습니다.

 

안성욱 님의 기자회견을 보고 내 생각이 편견일 수 있겠구나 하고 바로잡고자 합니다. 경선과정에서 비판하는 건 쉬운 일이 아닙니다.

 

특히 여론조사에서 앞서지 못하는 후보의 경우 용기가 있어야 합니다. 뒤에서 마타도어나 일삼는 것은 쉬운 일입니다. 무엇이 문제인지 명확하게 알고 있는 상황에서 침묵하는 건 수직적 정치질서를 체화하고 용인한다는 것에 다름아닙니다. 이런 정치, 하려고 고작 경선에 나왔나요?

 

안성욱 님의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정치가 공적이고 담대해야한다는 것을 일깨워주는 것 같아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고맙게 생각합니다. 나는 안성욱 님 지지자는 아닙니다. 그러나 인정할 건 인정해야 하는 것이 민주공화국 시민의 도리 아닐까요?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3/08 [16:53]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코미디야, 코미디... 희대의 코미디 18/03/08 [18:56] 수정 삭제
  선수로 뛰기 전에 무슨 훈련을 했는지 의심이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찬물만 마시다가 이 쑤시다가 선거가 있으니 떡 하나 얻어먹으려고 나온 것인지...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혜경궁 김씨는 누굽니꽈~
부선시장, 아니 여보, 읍읍, ?도세자...
내본자멸
이럴시간에 남경필이나 해부합시다.적폐청산은 언제 할라꼬!!!
혜경(궁)김씨는 남편과 함께 이제 그만 자수하세요
혜경(궁)김씨는 남편과 함께 이제 그만 자수하세요
박우형이 말이 맞다.
단일화 하시오. 야권후보 말이오.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성남사랑님 지적에 공감을 표하며~~~ 성남시민들 화이팅 가즈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