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 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전거 도로 달리는 전기자전거 체험하세요"
 
김태섭 기자
광고

[성남일보] 삼천리자전거는 지난 21일 서울 청계광장에서 개최되는 ‘페달보조방식 전기자전거 안전하게 타기 캠페인’에 참여해 제품 체험 및 시승행사를 실시하고 안전한 전기자전거 이용 문화 형성에 앞장선다.

행정안전부가 주최하는 이번 캠페인은 3월 22일부터 안전요건을 갖춘 전기자전거의 자전거도로 주행이 허용됨에 따라 대국민 홍보를 위해 마련된 행사다. 삼천리자전거는 이번 행사에서 개선된 전기자전거 관련 제도와 안전 이용 수칙 및 전기자전거 운행법규에 대해 안내하고, 체험장을 마련해 파워어시스트 방식 전기자전거 시승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특히 전기자전거 체험 행사장에는 자전거 전문가가 상주해 전기자전거 조작 방법이나 안전하게 이용하는 법을 설명할 예정이다.

 

개정된 자전거이용 활성화에 관한 법률 및 도로교통법의 시행에 따라 3월 22일부터 자전거도로를 달릴 수 있는 전기자전거는 ▲사람이 페달을 돌릴 때만 전동기가 작동하는 페달보조방식(파워어시스트방식, power Assist System, PAS) ▲ 시속 25㎞ 시 전동기 작동 차단 기능 ▲ 부착된 장치를 포함해 전체 중량 30kg미만 ▲ 전기용품 및 생활용품안전 관리법에 따라 안전확인이 신고된 제품이다. 4가지 요건을 모두 만족하는 전기자전거만 자전거도로 주행이 허용되며, 스로틀 방식이나 페달 및 스로틀 겸용 방식은 자전거도로 통행이 불가능하다.

 

3월 22일부터 자전거도로를 주행할 수 있는 삼천리자전거의 페달보조방식 전기자전거는 미니벨로형 ‘팬텀제로’, MTB 형 ‘팬텀EX’, 접이식 ‘팬텀마이크로 총 3종으로 3월 21일 낮 12시부터 3시까지 서울 청계광장에서 직접 체험할 수 있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전기자전거의 자전거도로 주행 허용을 앞두고 안전한 자전거 이용 문화가 정착되길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캠페인에 참여하게 됐다”며 “삼천리자전거는 국내 1위 자전거 전문 기업으로 전기자전거 활성화와 함께 안전한 자전거 이용 문화가 형성되도록 다양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천리자전거의 페달 보조방식 전기자전거 ‘펜텀제로’는 20인치 바퀴를 적용한 미니벨로 타입의 전기자전거로 안전을 위한 라이트가 기본으로 장착돼 있다.

 

프레임에는 전조등이, 배터리에는 잔량 표기가 가능한 후미등이 적용됐다. 헤드라이트부터 배터리까지 이어지는 일체형 프레임으로 세련된 디자인을 자랑하며, 주행 중 핸드폰을 충전할 수 있는 USB 포트로 편의성을 강화했다. 6.5ah 용량의 배터리로1회 충전 시 최대 70km 주행 가능하다.


광고
기사입력: 2018/03/25 [21:14]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이재명과 뭔 꿍꿍이가 있다고 봄. 투명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