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 지방선거 출마자 전과 ‘심각’
지관근 민주당 시장 예비후보, "엄중한 후보 검증 절차 거쳐야"
 
김태섭 기자
배너

[성남일보] 오는 6월 13일 실시되는 지방선거에 출사표를 던진 성남지역 예비후보 중 상당수가 전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중앙선관위 예비후보 등록현황에 따르면 성남시장으로 등록한 후보 9명 중 절반이 넘는 5명이 범죄전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도의원 예비후보는 전체 17명 중 5명, 시의원 예비후보 45명 중 16명이 전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지관근 의원.     ©성남일보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중앙당 차원에서 ▲ 병역면탈 ▲ 부동산투기 ▲ 탈세 ▲ 위장전입 ▲ 논문표절 ▲ 성 관련 범죄 ▲ 음주 운전 등 이른바 7대 공천배제 원칙을 수립했다는 점에서 공천과정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야당도 엄격한 검증절차를 거쳐 후보를 결정한다는 입장이다.

 

이와 관련, 성남시장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지관근 예비후보는 29일 기자간담회를 갖고 “당에서 정한 공천배제원칙에 더해 보다 엄중한 후보검증기준을 세워야 하며 도박, 공금횡령, 문서위조 등 일반인의 관점에서도 비난받을 수 있는 범법행위로 인해 사회적 논란이 된 인사도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지 의원은 “제대로 된 검증이 안 될 경우, 지방선거 전략에 차질을 빚을 우려가 있다며 강력한 정풍운동을 벌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3/29 [21:1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전과자 색출 18/03/30 [13:26] 수정 삭제  
  도박이나 문서위조, 성범죄, 공금횡령은 동네 아줌마 아저씨가 저질렀다고 해도 손가락질 받을 일인데 이런 사람들이 공직을 맡는 건 아닌 것 같네요. 문서위조범이 시장되면 시청에는 다 공문서인데 어찌될까요? 공금횡령 전과자가 공직을 맡으면 세금횡령 걱정 안할 수가 없어요. 도박 좋아하는 인간이 시의원되면 시의원 의정활동비 짤짤이 해서 몰아주기 하려나? 암튼 요지경일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