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1970/01/01 [09:0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싸이코 18/04/10 [11:25] 수정 삭제  
  대표적인자가 있다. 사이다. 질린다. 그런데 다른이들은 그걸 모른다. 그리고 속임을 당한다. 그게 불쌍할 뿐이다. 사이다식 말하는 넘은 거의다 사기꾼이나 다름이 없다는걸 알아야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뉴비씨 들었어요 모동희 대표님 그동안
뉴비씨 인터뷰 잘 봤어요 그 긴 8년을 신
뉴비씨 보고 왔습니다! 다른 곳에서 볼 수
성남일보 기자님 성남fc 쥬빌리에은행 좀
명석하신 이재선씨가 입바른 소리하면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