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오피니언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이다' 정치는 포르노그래피
타자를 소멸해 스스로 추락 ... 멀지 않은 역사가 증명
 
에로스
배너

[1인 미디어] 누구나 기자! 개개인이 어디서든 어떤 상황에서든 '말'할 수 있어야 정치고 민주주의다. 모바일을 기반으로 한 1인 미디어들이 기존 언론의 편협함과 엘리티즘을 극복하고 현재적 의미의 서사세계를 이루고 있다. 직접 민주주의 강화만이 살길이다. 1인 미디어들의 세계를 중계한다. <편집자>

 
사이다 정치인들이 있다. 이들의 톡 쏘는 내지름은 고통 속에 있는 대중들을 감흥시킨다. 대중들은 이들을 메시아로 받든다. 정치는 더 이상 정치가 아니라 포르노그래피다.

▲ 경계, 그 아름다움. 사물은 곧 차이다. 이는 질 들뢰즈의 철학적 명제다. 차이(다름) 속에서 너와 나는 비로소 너이고 나일 것이다.사진은 구름과     ©사진 : 포토UL(사진작가의 저작물이니 무단복제를 금합니다.)

포르노는 격정적이고 화끈하다. 여기에 사람들은 정처없이 빨려들어간다. 빨려들어가 타 죽고 만다. 불나방이 화려하기 그지 없는 불꽃 속으로 질주해 타죽는 것처럼.

 

포르노그래피는 거리가 없다. 경계가 없다. 자신에게 매몰된 나약한 주체만 있을 뿐이다. 무한 자기 긍정의 나르시시즘. 이 끝이 파멸이라는 건 고대 그리스 신화가 웅변하고 있는 바 그대로다.

 

포르노그래피는 일방이다. 인간이 인간일 수 있는 이야기가 없다. 대화가 없다는 건 타자를 지웠다는 걸 뜻한다. 타자의 소멸. 홀로 남은 주체는 언제든 불꽃 속에 뛰어들 수 있는 불나방이다.

 

사이다 정치는 한치의 오차도 없는 포르노그래피다. 폭로만 있다. 쌍방향이 있을 수 없다. 상대는 백화점 쇼 윈도우 속 상품처럼 전시해 놓은 것에 지나지 않는다. 조작은 그들 사이다 정치인들에게 아무 거리낌이 없다. 타자를 소멸한 뒤 오는 자연스런 심리적 스탠스일 뿐이므로.

 

사이다 정치인들에게 주체와 타자의 공동감정인 공감을 기대하는 건 연목구어다. 공감이야 말로 타자에게 주체의 어느 구석 한 부분이라도 내주는 것이기에 나르시시즘에 빠진 자들에게는 상관성이 없다.

 

사이다 정치인들이 존재하는 시대는 포르노시대다. 그들의 언어가 포르노처럼 섹시한 것은 우연이 아니다. 최근 더욱 확연하게 드러나는 한 사이다 정치인과 그의 지지자들이 즐겨쓰는 말이 '일베' 언어와 유사하거나 심하기까지 한 건 의미심장하다.

 

사이다 정치인들에게 정치인의 의무인 공감 속에서 길어올리는 대안을 기대하는 건 어리석은 일이다. 무한 성공만 꿈틀거리는 그들의 주체는 대상을 헐벗은 쇼 윈도우 속 마네킹으로 치부하기 때문이다. 이들의 끝은 나르시시즘의 끝과 같다.

 

정리하면 사이다 정치인은 타자를 소멸해 스스로 추락하면서 주변을 온통 폐허로 만든다.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없다. 무수한 타자들은 그 무게만큼 가속도가 붙는다. 끔찍하다. 멀지 않은 역사가 증명하고 있다.


배너
기사입력: 2018/04/10 [10:21]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사이다는 선동정치꾼이 하는 쑈쑈다. 싸이코 18/04/10 [11:25] 수정 삭제
  대표적인자가 있다. 사이다. 질린다. 그런데 다른이들은 그걸 모른다. 그리고 속임을 당한다. 그게 불쌍할 뿐이다. 사이다식 말하는 넘은 거의다 사기꾼이나 다름이 없다는걸 알아야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그 넘이 언넘인지 궁금허다...
냄새나는 쓰레기들!!
정책은 없고 문재인만 있는 은수미
사이다는 선동정치꾼이 하는 쑈쑈다.
성남시를 만만히 보는놈들
또라이
수정구청장 선거???
정책선거 확실한 유권자의 승리
한심한 출마
혜경이를 찾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