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레저·여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자라섬 야간의 섬으로 변신중
 
김성은 기자
배너

[성남일보] 가평군이 캠핑, 음악, 축제 등으로 대표되는 자라섬을 대한민국에서 가장 아름다운 섬으로 가꾸기 위해 부서 간 업무협업과 소통을 이뤄나가고 있어 기대를 모으고 있다.

 

4일 군에 따르면 올해‘자라섬 가꾸기 사업’을 추진하면서 관광사업단, 산림과, 농업기술센터 등 3개부서 간 관련기능을 연계하고 시설 및 장비 등을 공동으로 활용해 업무의 효율성을 높여 자라섬 관광자원의 시너지 효과를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광사업단은 동도, 서도, 중도, 남도 등 네 개의 섬으로 이루어진 자라섬 남도에 6월까지 20억여 원을 투입, 첨단화한 최신의 고보조명 및 레이저조명, 투광조명, 볼라드조명 등 다양한 야간 경관조명을 설치키로 했다.

 

또 산림과는 아름다운 볼거리 제공을 위해 자라섬 중도에 생활환경 숲 조성사업으로 대규모 철쭉공원인 봄의 정원을 조성 중에 있다. 사업비는 3억원이 들어간다.

 

이와 함께 농업기술센터는 지난해 가을 구절초로 많은 인기를 얻었던 자라섬 남도에 조경식물로 각광받고 있는 핑크뮬리그라스 약 7천주를 식재하는 등 부서협업을 통해 빛, 꽃, 낭만이 가득한 섬으로 조성해 지역경제 활성화를 이뤄 나가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여러 부서가 관계된 현안들이 늘어나면서 부서 간 칸막이를 없애고 협력해야 할 필요성도 증가하고 있다”며“앞으로도 섬이 지닌 자연자원 등을 보존하면서 지속가능한 섬 개발이 이뤄지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해 미래 성장을 이끌 도약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자라섬은 사계절 생태․레저․체험축제의 섬이자 매년 자라나는(성장) 섬으로 국민적 사랑을 받아가고 있다. 남이섬의 약 1.5배인 자라섬은 동도, 서도, 중도, 남도 등 네 개의 섬이 캠핑, 레저, 축제 등의 콘텐츠가 묻혀져 창조적인 문화를 이끌고 있다.

 

남이섬과 불과 800m를 둔 자라섬은 수십년간 비바람을 견디며 자연을 벗 삼아 묵묵히 자리를 지켜왔다. 남이섬은 화려하고 다양하지만 자라섬은 어머니처럼 포근한 감성과 은은한 미소가 배어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5/07 [18:1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미국유자언니 18/05/10 [16:38] 수정 삭제  
  유익한 정보 많이 보고 갑니다. (성남일보 흥하세요!!) 고국 방문시 들려야할 곳이 많네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