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막천자 후 겪는 두통 치료 길 열렸다
분당서울대병원, 경막천자 후 두통 완화에 효과적 치료법 증명
 
김태섭 기자

[성남일보] 진단적, 치료적 목적의 척추 또는 경막 외 마취 시술을 받은 환자가 퇴원 후 얼마 지나지 않아 다시 병원을 찾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가만히 누워있으면 괜찮다가도 앉거나 일어설 때 극심한 두통을 느끼고, 때로는 어지럼증이나 구토 증세를 겪기 때문이다.

▲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이영준 교수(좌), 이준우 교수.     © 성남일보

 

이는 ‘경막천자 후 두통’이라는 증상으로, 앉거나 일어서면 악화되고 누우면 완화되는 일종의 체위성 두통이다.

 

시술 후 0.1%에서 많게는 36%의 확률로 발생하며, 바늘이 들어간 부위가 잘 막히지 못함에 따라 뇌척수액이 지속적으로 유출돼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통 시술 직후부터 48시간 내에 발생하며, 수일 내에 자연스레 완화되는 것이 보통이나 수주 이상 지속되는 경우도 있다.

 

환자가 두통을 겪더라도 수분을 충분히 섭취하거나 안정을 취하면 곧 나아지지만,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적극적인 약물치료나 ‘경막외 혈액 봉합술’을 시행한다.

 

경막외 혈액 봉합술은 환자의 혈액을 채취해 뇌척수액의 누출이 의심되는 부위 주변의 경막외 공간에 주입하는 것으로, 주입된 혈액이 응고하면서 뇌척수액의 유출을 막는다.

 

이에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이영준, 이준우 교수팀은 경막외 혈액 봉합술의 두통 완화 효과를 확인하고자 연구를 진행했다.

 

지난 2013년 11월부터 2017년 4월까지 경막외 혈액 봉합술을 시행 받은 환자 164명을 대상으로, 시술 후 겪는 두통의 정도 및 일상생활 가능 여부를 관찰하며 두통에 대한 시술의 치료 효과를 분석했다.

 

연구 결과 환자 164명 중 총 157명(95.8%)에서 두통의 ‘완전 경감’ 효과를 보였고, 대부분 한차례 시술만으로 두통의 완전 경감 효과를 얻었으나 재발한 경우에서도 한차례 정도의 추가적인 시술로 두통에 대한 완치가 가능했다.

 

최근 의학계에서는 혈액암 환자나 종양이 중추신경계를 침범한 환자를 치료하는 과정에서 경막천자를 시행하는 빈도가 높아져, 그에 따른 두통을 완화할 효과적인 치료법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다.

 

때문에 본 연구는 환자가 두통을 겪지 않고 빠른 시일 내 안정을 취하게 하는 치료법 확산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이영준 교수는 “경막천자 후 두통은 불특정 환자에게 흔히 발생할 수 있음에도 의료진이 적절한 치료법에 대해 알지 못할 경우, 두통을 없애기 위해 일반적인 치료만 하게 된다”면서 “환자가 병원에서 경막천자를 받은 이후 또는 수술이나 출산을 위해 척추 마취를 하고나서 지속적인 두통을 호소한다면, 전문가와의 상담을 통해 적절한 치료를 고려해야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영상의학과 국내학술지인 대한영상의학회지(Journal of the Korean Society of Radiology)에 게재됐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5/16 [09:5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막말로 옹알데던 야당시절이 그립겠다 ㅋ
미친세상에 미친 년넘들이 설쳐대는 꼴이
지금 이재명 부부 경찰조사 받고 있어요.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