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정오 후보, 자궁경부암 백신사업 ‘확충’
자궁경부암 백신예방사업 25세 여성으로 확대 ... 로타바이러스 무료접종
 
김태섭 기자
배너

[성남일보] 박정오 자유한국당 성남시장 후보는 29일 여성들의 자궁경부암 백신예방사업을 만 25세 여성으로 확대하고 신생아를 대상으로 로타바이러스 무료접종 실시를 공약으로 제시했다.

▲ 박정오 후보.     © 성남일보

박 후보는 “현재 정부에서 만 12세 어린아이들에 대해 국가사업으로 백신을 2회 접종하고 있지만 일반 성인여성들이 병원에서 접종을 하기 위해서는 3회 접종을 하게 된다”며 “적게는 40만원에서 많게는 60만원의 비용을 부담해야하기 때문에 접종을 망설이고 결국 접종시기를 지나치는 경우가 빈번하다”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박 후보는 “시민 건강과 직결되는 차원에서 ‘가임여성을 위한 자궁경부암 예방사업’을 우선 추진할 것이며, 백신효과가 온전히 나타날 수 있는 연령대인 25세 여성에 대하여 보건소를 통해 무료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자궁경부암 예방은 결국 성남시의 인구정책에도 많은 영향을 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만 25세 백신예방사업 이후 연령층을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로타바이러스 무료접종 공약에 대해 박 후브는 “영유아 사망원인 2위로 꼽히는 로타바이러스는 영유아 중증 장염의 가장 대표적인 원인”이라며“생후 6개월 미만의 발병 비중이 가장 높아 세계보건기구(WHO)에서도 생후 6주 이후 빠른 시기에 백신접종을 권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백신 접종 비용만 2~30만원 달해 실질적으로 접종률은 70%밖에 되지 않기 때문에 저소득층의 자녀들은 로타바이러스의 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며 “따라서 권고가 아닌 필수예방접종의 필요성이 있기 때문에 소중한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서라도 무료예방접종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5/29 [22:59]  최종편집: ⓒ 성남일보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문자 18/05/30 [15:20] 수정 삭제  
  문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맞어 크레물린 궁 처럼 소통이나 시민이
김영환 장관님, 선거기간동안 후보님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끝까지 진실을 파헤쳐주실것을 기대합니다
정신이 나간 정치인들은 듯거라
김부선씨 화이팅! 진실을 꼭 밝히는데 적극 나서기를 바랍니다.
인도 위에 올라온 정윤 후보 유세 차량
도대체 혜경궁김씨는 누굽니까~!
2013 백발 이라면 그놈 맞네 ㅋㅋㅋㅋ
문자
대한민국
신선한 여행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