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악취 제거 '총력전'
 
이병기 기자

[성남일보] 성남시는 최근 3년간 악취민원 발생지역에 대해 441개소를 전수조사해 악취가 비교적 심한 12개 지역에 대해 시범사업을 실시해 악취만족도 설문조사 결과 64%가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순찰한 단대천 탄천 합류부, 광명로 빚물받이 현장 등 5개 지역은 악취가 심한 곳으로 현재까지 해결되지 않아 민원이 반복되는 지역으로 최신 기술을 활용해 해결방안을 찾기로 했다. 

 

도로 측구에 가정 내 오수관이 연결되어 빗물받이로 악취가 발생되는 지역인 성남동 광명로 일대는 관로 일부를 오수와 우수로 분류해 악취를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또한 사기막골의 복개 하천 입구와 단대천 말단의 차집관로에서 발생되는 악취는 물을 이용한 스프레이 방식으로 악취를 개선한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5/30 [22:3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모동희 기자님 화이팅!! 성남일보 화이팅
혹세무민하는것도 어느 정도지 이건 꼭
화이팅!! 꼭 구상권 행사할수있도록 해주
성남일보 화이팅!! 응원합니다 이재명은
성남에도 이런분들이 계셔서 다행입니다.
이재명은 아주 작은 권력도 가져서는 안될
이렇게되게 만든 이재명이한테 구상권을
저런 인간쓰레기가 도지사가 된 나라에서
성남시장 은수미 도지사 이재명 빨리잡
이제 변하는군요. 주차관리원분들의 의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