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위암 치료법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 '청신호'
차병원 고원진· 조주영 교수팀, 미국, 일본 등 국제 소화 학술대회서 연구성과 발표
 
김태섭 기자

[성남일보] 차병원 소화기내과 고원진, 조주영 교수팀은 세계 최초로 위암 치료법 ‘하이브리드 노츠(Hybrid NOTES)’ 수술 성과에 대한 논문을 소화기 분야 국제 저널 ‘내시경복강경 외과학회지(Surgical Endoscopy)’(IF=3.747)에 최근 등재했다.

▲ 차병원 고원진, 조주영 교수(좌측으로부터).     © 성남일보

구미차병원 소화기내과 고원진 교수, 분당차병원 소화기내과 조주영 교 팀(유인경, 외과 김유민)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을 받은 위암 환자 48명을 대상으로 2017년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 37명이 완치됐다.

 

이후 연구팀은 완치된 환자들의 설문지 응답을 통해 환자 모두에게 소화불량 증상이 없었고, 수술 전 몸무게로 회복됐음을 확인했다. 나머지 환자 11명도 추가 위절제 수술을 받고 완치됐다.

 

하이브리드노츠는 내시경과 복강경, 다빈치 로봇수술을 융합한 위암 치료법이다. 먼저 위내시경으로 위 종양의 위치를 확인해 해당 부위의 위벽을 도려내 구멍을 낸다. 그리고 복부에 절개한 작은 구멍을 통해 내시 , 복강경을 넣어 도려낸 위벽 안의 위 종양을 제거한다.

 

위암 환자 중 종양의 주변 조직에 암 세포 전이의 위험성이 있을 경우에는 내시경만으로 암을 제거할 수 없기 때문에 개복을 통해 주변 조직들을 포함한 위의 절반 이상을 절제하는 수술을 해야 한다. 하지만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은 절개한 작은 구멍을 통해 위 종양을 필요한 만큼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위 손상을 최소화할 수 있다.

 

또한 절개 부위가 작아 주변 혈관 손상, 출혈, 감염 등의 위험성이 적은 장점이 있다.

분당차병원 조주영 교수는 "내시경 수술로 치료가 되지 않거나 점막이나 점막의 깊은 곳에 위치한 암의 크기가 5cm 이하인 위암 환자에게는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이 효과적”이라고 말했다.

 

구미차병원 고원진 교수는 " 하이브리드 노츠 수술법은 2016년 미국 소화기 학술대회에서 교육용 비디오로 제작해 발표하는 등 세계 각국에서 주목 받고 있는 치료법" 이라며 "이번 논문은 이 수술법이 위암 환자에 장기적으로도 효과적인 치료법임을 증명한 첫 번째 연구라는데 큰 의의가 있다' 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6/04 [22:31]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
이재명 때 홍위병 노릇한 놈덜과 뭣이 다
정치인 부르고, 순수한 사람들 액세서리
연극 잘 봤습니다. 성남의 초창기 어려웠
이재명이 큰인물이라서 조폭에 형수한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