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부선, "이재명 후보와 만남은 사실”
KBS에 출연해 “살아 있는 제가 증인”...“거짓이면 천벌 받을 것”
 
모동희 기자

[성남일보] 배우 김부선씨가 3번째로 방송에 전격 출연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스캔들에 입을 열었다.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김부선은 10일 오후 KBS1 뉴스에 출연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와의 만남은 사실이라고 공개했다.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김부선은 2007년 12월 12일 바다를 배경으로 한 사진에 대해 "(이재명이)저희 집에 태우러 와서 이동하면서 바닷가 가서 사진 찍고 거기서 또 낙지를 먹고. 그 때 이 분 카드로 밥값을 냈어요"라면서 민주당 이재명 경기지사 후보가 당시에 찍어준 사진이 맞다고 주장했다.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그러나 김부선씨는 "직접 찍어준 그 분의 사진은 찾지 못했다"고 말했다.

 

김부선씨는 그동안 자신을 입장을 바꾼 것에 대해 “"사실을 얘기하면 그 사람(이재명) 매장되고, 진짜로 적폐세력들과 싸울 사람은 이재명 밖에 없다. 사실이 아니라고 해야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 kBS 뉴스 화면 캡처.     © 성남일보

또한 김부선은 이재명 후보로부터 협박을 받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김부선씨는 “서울 중앙 지검의 부장검사들이 친구인데, 너 대마초 전과 많으니까 너 하나 엮어서 집어넣는건 일도 아니다”라고 협박을 받았다고 공개했다.

 

이번 공식 인터뷰에 대해 김부선씨는 "이제 세 번째다. 더 이상 제가 숨길 수도 없고 피할 수도 없다. 이게 거짓이면 저는 천벌 받을 것이고 당장 구속돼도 어쩔 수 없다. 살아있는 제가 증인이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재명 후보는 “마타도어와 낭설들이 너무 난무하고 근거없는 억지 주장에 쉽게 현혹되지 않을실 거라고 확신합니다"라며 김부선씨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밝힌바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6/10 [22:3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