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도를 만난 사마리아 여인들’ 곁에 있겠다
 
김영환 / 전 과학기술부장관
배너
▲ 김영환  / 전 과기부 장관.    

[오피니언] 곤지암에 있는 숲에 다녀왔습니다.

    

생전에 새와 숲를 좋아하셨다는 구본무회장이 수목장(樹木葬)을 했다는 그곳이죠. 생전에 반듯하고 소탈했던 그분의 삶에 대해 생각했습니다.

 

과연 정치란 무엇이고, 정의란 무엇이고 바르게 산다는 것은 무엇인가 생각하면서 아내와 함께 화담숲을 걸었습니다.

    

이번 선거는 제게 초심을 일깨워 주었습니다. 새로 시작하라고 누군가 저를 불러낸 것 같은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제가 처음부터 의도하고 한 일은 하나도 없었으니까요. ‘인간에 대한 예의’가 하나도 없는 사람에 대한 분노가 터져 나왔을 뿐!

    

사표(死票)를 각오하고 저를 찍어준 28만 7,504분의 외침이 느껴집니다. 여기서부터 다시 시작하겠습니다.

    

진실의 문을 열고 내일의 창을 내겠습니다. 내가 걷는 길이 희망이 되고 우리가 미래의 숲이 됩시다.

    

이제 선거가 끝나 ‘반듯한 일상’으로 돌아가겠지만 힘없고 약한 ‘강도를 만난 사마리아 여인들’ 곁에 늘 서 있겠습니다.

 

- 이 글은 김영환 장관의 SNS 글을 게재한 것입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6/15 [12:0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정의로운김영환 18/06/18 [09:52] 수정 삭제  
  김영환 장관님, 선거기간동안 후보님의 용기에 경의를 표하며 끝까지 진실을 파헤쳐주실것을 기대합니다. 이제 선거는 끈났지만, 끝난게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선거기간동안 제기하셨던 의혹들과 관련해서사람같지 않은 인간의 위선의 탈을 꼭 벗겨 온국민들이 궁금해 하는 진실을 꼭 밝혀주시길 경기도민의 한사람으로서 간절히 바라며, 김 장관님을 끝까지 응원하겠습니다. 파이팅해주세요~~~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