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배너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박문석 의장 개회사
"시민과 함께하는 성남시의회 만들 터"
 
편집부
배너

[성남일보] 성남시의회 박문석 의장은 10일 제238회 성남시의회 2차 본회의 개회사를 통해 "첵임과 의무를 다하는 의원상을 정립하고 토론과 민주적 절차가 존중되는 품격있는 성남시의회가 구현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밝혔다. 다음은 개회사 전문이다 

▲ 박문석 의장.     © 성남일보

개 회 사


존경하는 100만 성남시민 여러분!  

 

그리고 동료의원 여러분!  또한 바쁘신 중에도 함께해 주신 은수미 시장님을 비롯한 공직자 여러분!

 

제8대 성남시의회가 역사적인 개원을 하게 된 것을 매우 뜻 깊게 생각하며, 그동안 성원을 보내주신 모든 분들께 이 자리를 빌려 깊은 고마움의 말씀을 올립니다.

 

아울러 지난 6.13 지방선거에서 시민의 신임과 선택에 의하여 제8대 의회를 함께 이끌어 가실 동료의원 여러분께 축하의 말씀을 올립니다.

존경하는 성남시민 여러분!


제8대 성남시의회는 민의의 전당인 이곳 시의회 본회의장에서 100만 시민의 큰 여망과 기대를 안고 첫발을 힘차게 내딛게 되었습니다.

 

8대까지 오는 동안 시민 여러분께서 보내주신 성원과 질책은 성남의정을 발전시키는 원동력이 되었다고 생각이 됩니다.

 

지금까지 보내주셨던 것처럼 8대 의회에 대해서도 깊은 관심과 적극적인 참여로 성남의정을 이끌어 주시기 바랍니다. 서른다섯 명의 의원 모두는 시민의 뜻을 최우선으로 받드는 성실한 의정활동으로 보답하겠습니다.

 

존경하는 동료의원 여러분!


우리나라 지방자치는 기관대립형 강시장제(强市長制)로서 지방자치법에 “지방자치단체의 장은 지방자치단체를 대표하고, 그 사무를 총괄한다” 라고 단체장이 총괄권을 갖도록 법으로 규정하고 있으며 집행기관의 권한이 우월한 제도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우리의회는 이러한 제도 속에서 100만 성남시민의 다양한 과제와 기대를 충족시키고 시민에게 꿈과 희망을 주는 성남시의회, 시민중심의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시민들로부터 부여받은 “주민대표기관, 의결기관, 입법기관, 집행기관에 대한 통제기관”의 지위를 가지고 지방의회 기능을 십분 살려서 적절한 권한을 행사해야 할 것입니다.

저는 이를 위해 35명 시의원님들의 상호 간의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지방자치법에 근거한 특별위원회활성화와 조례에 근거한 의원연구활동 활성화로 의원님들이 각 분야에 걸쳐 가지고 있는 다양한 전문성을 시정과 의회 발전과 시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환경을 조성하고 365일 열려있는 의회를 만들겠습니다.

 

시민공청회를 더욱 다양화하고 활성화시켜 그에서 얻은 성과들을 바탕으로 시정을 선도해 가는 정책의회를 만들어 나가도록 하겠습니다.

동료의원 여러분께서도 적극적이고 열정적으로 함께해 주시기 바랍니다. 우리는 반드시 “시민과 함께하는 성남시의회”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동료의원 여러분!


민선7기의 시민이 시장인 100만 행복도시 성남을 위해 사회안전망 확충, 창조적 교육 ․ 복지 도시 구현 등 핵심정책들이 잘 추진될 수 있도록 협력을 아끼지 말아 주셨으면 합니다.


집행부에 대한 견제를 넘어 훌륭한 시책에 대하여는 힘을 실어주고, 정책추진을 뒷받침해 주는 가장 든든한 동반자가 될 것이며 민의와 어긋난 행정에 대하여는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입니다.

 

존경하는 동료의원 여러분!


지역주민에게 한 표 한 표를 호소했던 그 초심을 잃지 않는 자세로 100만 시민의 기대와 성원에 부응하며, 우리 시가 나아가야 할 길에 대해 우리 모두 가슴을 열고 함께 고민하며 힘을 합쳐 나갑시다.

 

책임과 의무를 다하는 의원상을 정립하고 토론과 민주적 절차가 존중되는 품격있는 성남시의회가 구현될 수 있도록 다함께 노력해 나갑시다.

 

끝으로 시의회 발전을 위해 아낌없는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과 내빈 여러분, 그리고 언론인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고마움의 말씀을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성남시의회 의장  박 문 석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7/10 [21:4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상품권 싫어!
더럽고 추악한 ~~ 진짜 이것이 민주국가
정말 많은 압박이 있으실텐데도...이렇게
거대악의 거짓에 맞써싸우는 성남일보 항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
영화 팔아방송 팔아 여배우 처먹는놈들
주진우 이명박처럼 이재명 김부선 진실을
인터넷 다음 구글 네이버 검색창에서 장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