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풍수해 저감 10년간 595억 투입
주민공람, 관련 부서 최종보고회 후 내년도 1월부터 시행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성남시가 10년간 595억원을 단계적으로 투입해 풍수해 줄이기에 나선다.

 

시는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를 예방·최소화·경감할 수 있는 현실적 대책을 담은 ‘풍수해 저감 종합 계획’을 수립했다.

종합 계획은 141.72㎢에 이르는 성남지역 재해 유형을 하천, 내수, 사면, 토사 등 7개로 분류하고, 풍수해 위험지구 41개소를 선정했다.

 

풍수해 위험지구 중 22개소는 545억원을 투입하는 시설물 보강·신설 등의 구조적 저감 대책을, 19개소는 50억원을 투입하는 예·경보 시설 설치 등의 비구조적 저감 대책을 마련했다.

 

재해 유형별로 하천 재해 지구로 분류한 수정구 금토동 336일대는 149억원을 투입해 둑 쌓기(축제), 보축 설치, 교량 3개 재설치 등을 할 계획이다.

 

역시 하천 재해 지구인 태평동 탄천 일대와 상적동, 시흥동, 금토동, 분당구 운중동 일대 등 5개소는 1억2500만원을 투입해 대피 계획도를 작성하고 예·경보시설을 설치한다.

 

내수 재해 지구로 분류한 분당구 궁내동과 삼평동은 각각 14억원씩을 투입해 우수관거를 새로 설치하거나 확장한다.

 

사면 재해 지구인 수정구 단대동 단파길은 4억원을 투입해 사면 경사 완화 공사와 배수시설 정비 공사를, 분당구 율동아파트는 1억원을 투입해 지반을 안정시키는 공사인 소일네일링을 한다.

 

토사 재해 지구인 수정구 상적동 산64-5번지, 금토동 544-1번지, 중원구 도촌동 산59번지, 분당구 야탑동 산66번지, 구미동 산56-3번지 등 5개소는 22억원을 투입해 사방댐 4개를 설치하고 계류 보전 공사를 한다.

 

각 대책은 위험도가 높은 지구부터 연도별 계획에 따라 시행된다.

 

이번 풍수해 저감 계획은 자연재해대책법에 따라 5년마다 수립하는 방재 분야 최상위 종합 계획이며, 지난 7월 20일 행정안전부의 최종 승인을 받았다.

 

앞으로 주민공람, 관련 부서 최종보고회를 한 뒤 내년도 1월부터 본격 시행한다.

 

풍수해 저감 종합 계획이 시행되면 성남 전역에서 재해 예방 93만2000㎡, 건물 보호 261동, 인명 보호 760명의 효과를 볼 것으로 전망된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7/29 [16:44]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남일보 기자님 성남fc 쥬빌리에은행 좀
명석하신 이재선씨가 입바른 소리하면서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
박사모 부부가 똑같네.. 이제와서 딴소리
조중동이 성남일보와 같았다면, 지금 대한
인맥이 아주 화려하네~ 줄줄히 낙하산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