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레저·여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양평 세미원, 연꽃의 향에 취한다
세미원 연꽃문화제 19일까지 진행 ... 폭염으로 연꽃 만개
 
김태섭 기자

[성남일보] 무더운 날씨로 인해 양평 세미원 연꽃이 장관을 연출하고 있다.

 

연꽃은 대표적인 여름 꽃이다. 더위를 좋아해서 더울수록 햇빛을 양분 삼아 더욱 잘 피어난다.

▲ 세미원 연꽃 전경.     © 성남일보

지금까지 연꽃은 7월 한 달 만개를 이루다가 8월이 되면 쇠퇴기에 접어들어 꽃은 지고 연밥만 남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올해의 경우, 폭염이 연꽃에 호재가 되어 세미원 연밭 가득 연꽃 물결이 장관을 이루고 있다.

 

지금 상황으로 본다면 8월 중순까지 절정을 이루고 8월 말까지도 연꽃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양수리에 거주하는 전문 사진가 어재덕 작가는 “10년 전, 세미원 조성 당시부터 매해 연꽃 사진을 찍어왔지만 올해는 정말 특이하다. 8월이면 쇠퇴해야 할 연꽃이 오히려 더욱 화려하게 많이 피어나고 있는 것이 인상적”이라고 밝혔다.

 

세미원 기노준 대표이사도 “무더위가 절정의 연꽃을 피워냈다. 홍련, 백련, 페리연꽃 모두 전례 없이 아름답게 피어있으니 폭염으로 7월 연꽃 구경을 놓치신 분들은 8월 나들이를 준비해보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문화제에서는 직접 참여하고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가 준비되어있다.

 

스탬프 투어, 인증샷 이벤트, 작가공방 체험, 토요음악회, 연꽃문화체험교실이 진행되고 있으며 조영철·이재형 라이트아트 전시, 김명희 흙인형 전시, 제5회 백준승 개인전이 열리고 있다.

 

폭염기가 지나고 더위가 한풀 꺾이려는 요즘, 시원하게 펼쳐진 정원에서 청아한 연꽃을 보고 그윽한 향을 맡으며 지친 몸과 마음을 휴식해보면 어떨까.

▲ 양평 세미원 전경.     © 성남일보

특히 밤 10시까지 야간개장을 하여 시원한 강바람을 쐬며 달빛을 머금은 연꽃을 감상하는 것도 문화제를 즐기는 방법이다.

 

세미원 연꽃문화제는 오는 19일까지 휴관일 없이 매일 아침 7시부터 밤 10시까지 운영한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8/05 [10:3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