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광주대단지사건 47주년 기념 심포지엄 연다
성남일보· 공동체사회연구소· 극단성남93 공동 주최 ... 10일 오후 1시 성남시의회
 
김태섭 기자

[성남일보] 성남일보와 공동체사회연구소, 극단성남93이 공동 주최하는 '광주대단지사건 47주년 기념 심포지엄'이 오는 10일 오후 1시 성남시의회 4층 세미나실에서 열린다. 

 

이날 심포지엄은 지난 1971년 8월 10일 발생한 광주대단지사건 47주년을 맞아 과거와 현재를 통해 미래의 비전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1971년 당시 광주대단지 전경.     © 사진제공 : 성남시청 

특히 이번 심포지엄은 지난해에 이어 성황리에 공연을 마친 연극 ‘황무지’의 형상화를 놓고 광주대단지사건의 의미를 평가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심포지엄은 김준기 전 신구대 교수가 좌장을 맡아 임미리 강사(한신대 사회학과)가 ‘거부된(은폐된) 로컬리티로서의 광주대단지 사건’을 주제로 발제를 한후 강진구 교수(중앙대 다빈치교양대학)의 ‘광주대단지 사건의 문화적 재현’, 그리고 모동희 성남일보 대표이사의 ‘광주대단지 사건과 지역연대’에 대한 발표가 있을 예정이다.

 

주제 발표 후에는 김선임 성남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 송치욱 한국학중앙연구원 현대사회연구소 전임연구원, 한경훈 극단성남93 대표가 토론자로 참여한다.

 

한편 이날 심포지엄은 성남일보(www.snilbo.co.kr) 를 통해 인터넷 생중계한다.

 

- 8 · 10 광주대단지사건 47주년 기념 심포지엄 
         주제 : 광주대단지와 로컬리티

 

● 일시 : 2018년 8월 10일(금) 오후 1시
● 장소 : 성남시의회 4층 회의실
● 주최 : 성남일보, 공동체사회연구소, 극단성남93
● 후원 : 성남시의회

 

■ 식전 행사
. 광주대단지사건 사진 전시회

 

■ 8.10 광주대단지사건 기념식
. 사회 : 유일환 분당신문 편집국장
. 개회
. 국민의례
. 인사말 : 김준기 공동체상회연구소장 
. 경과보고 : 모동희 성남일보 대표이사 

 

. 축사
은수미 성남시장
박문석 성남시의회 의장

 

■ 심포지엄


□ 좌장 : 김준기 교수(전 신구대학교 교수,공동체연구소 소장)

 

□ 발제
발표1, 임미리 강사(한신대 사회학과)
거부된(은폐된) 로컬리티로서의 광주대단지 사건

발표2. 강진구 교수(중앙대 다빈치교양대학)
광주대단지 사건의 문화적 재현

발표3.모동희 성남일보 대표이사
광주대단지 사건과 지역연대

 

□ 토론
. 김선임 성남시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위원장
. 송치욱 한국학중앙연구원 현대한국연구소 전임연구원
. 한경훈 극단성남93 대표

 

□ 폐회 및 정리


□ 기념 심포지엄은 성남일보(www.snilbo.co.kr)를 통해 인터넷생중계 됩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8/07 [12:00]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견리사의 18/08/09 [10:45] 수정 삭제  
  정치인 부르고, 순수한 사람들 액세서리 삼아서 뭘 하자는 건가? 광주대단지? 이제 그만 사유화하고 놔둬라! 거기에 웬 정치인들은 그리 부르고 이 사람 저 사람 끼워서 모동희 니 그렇게 빛나고 싶냐! 콘텐츠 능력 없으면 걍 가만히 있어어라! 권력과 줄잇기? 미친넘?
소탐대실 18/08/10 [00:20] 수정 삭제  
  이재명 때 홍위병 노릇한 놈덜과 뭣이 다르지? 동네 모든 건 시장으로 귀결! 스스로 촌놈이라고 나팔부네. 조폭 연루설로 힘든 시장에게도 엄청 부담 준다는 걸 모를까? 참, 가련해서 못 보겠네!
모동희 만세! 18/08/10 [00:49] 수정 삭제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 휘두르고 싶은 사람 조울증 환자와 똑같이 실컷 휘둘러라! 그간 쪼다였으니 이제 완장 하나 오른팔에 차고 아예 성남시청을 호령해라!
시뿔 18/08/10 [13:27] 수정 삭제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람인디 자꾸 엉뚱한 소리 씨부리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제목이 기소여부 초읽기가 뭡니까?? 김혜
역시 참언론 성남일보 예전부터 알고 기
혜경궁 김씨입니다. 저를 죽여주세요.. ^
혜경궁김씨입니다. 이재명지사가 감옥에가
박사모 부부가 똑같네.. 이제와서 딴소리
조중동이 성남일보와 같았다면, 지금 대한
인맥이 아주 화려하네~ 줄줄히 낙하산인사
이런 게 기사죠. 이재명이 뿌린 돈 받은
기자님. 좋은 기사 감사합니다. 이재명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