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김병관 의원, 공직선거법 개정안 대표발의
사전투표용지 QR코드 사용 논란 방지 ...선거과정에 대한 신뢰 확보
 
김태섭 기자
광고

[성남일보] 김병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시 분당갑)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앙선관위)가 각종 선거에서 사전투표용지의 일련번호 바코드를 QR코드로 사용해 발생하고 있는 논란을 방지하기 위해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지난 30일 대표발의 했다.

▲ 김병관 의원.     ©성남일보

현행 ‘공직선거법’ 제151조 제6항은 사전투표용지에 인쇄하는 일련번호는 바코 드(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도록 표시한 막대모양의 기호)의 형태로 표시하고, 바코드에는 선거명, 선거구명 및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명을 담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러나 중앙선관위는 사전투표용지의 일련번호 바코드로 QR코드를 사용해 지난 제7회 동시지방선거에서는 QR코드에 개인정보가 담겨있다는 허위사실 등이 인터넷에 게재되어 게시자를 고발하는 상황이 발생했으며, QR코드에 입력된 알파벳과 숫자의 조합 형태가 개인신상정보가 담긴 암호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문제기도 끊이지 않았다.

 

중앙선관위는 바코드는 선형바코드(1차원바코드)로부터 발전된 2차원 바코드까지 포함하며, QR코드는 2차원 바코드의 한 종류에 해당하고 QR코드의 알파벳과 숫자조합은 선거명, 선거구명,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명 외에 선거인의 개인정보는 어떠한 내용도 담지 않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QR코드는 ‘공직선거법’에서 규정한 바코드의 정의와 부합하지 않은 측면이 있어 법 개정 필요성이 끊임없이 제기되었고, 지난해 회계연도 예산결산소위원회에서도 현행법 위반소지를 해소하기 위해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되었다.

 

이에 김병관 의원은 사전투표소에서 투표용지 발급기를 이용해 인쇄하는 투표용지의 일련번호 바코드 정의를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도록 표시한 막대모양의 기호’에서 ‘컴퓨터가 인식할 수 있도록 표시한 기호’로 개정해 바코드의 한 형태인 QR코드도 사용이 가능하도록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김 의원은 “그동안 중앙선관위가 별다른 보완대책 없이 현행법 규정과 다른 QR코드를 사용해 논란이 있었지만 동 법의 개정을 통해 사전투표의 보안성·안전성과 관련한 불필요한 의문제기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선거과정에 대한 신뢰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김 의원이 대표발의 한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김병욱, 임종성, 소병훈, 김영진, 신동근, 김해영, 최운열, 전현희, 이수혁 의원이 공동발의 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8/08/31 [09:31]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하이구 이제사보구 답변드리요 멍청 한
제아무리 네가 잘났어도 너는 패륜이야
이재명 저런 사람이 잘되면 절대로 안되지
이제 국민이 다 알아버렸네 찢지사 "니엄
이재명 자기형 조현증 환자라고 눈물도 감
"아" 성남시 전임 시장님들 모두 고인되시
무능하고 시민에 소리에 귀기울지 않는 허
*주민소환제* 실현은 안되더라도 시민들의
참 할일 없는 인간들... 이재명만 주구장
왜 고양이는 시범사업이고... 왜 내장형칩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