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메르스 비상대응 체제 '돌입'
관내 밀접촉자 1명 자택 격리 ... 24시간 방역대책반 '가동'
 
이병기 기자

[성남일보] 성남시는 경기도 재난안전대책본부로부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진 환자의 밀접접촉자 1명이 통보됨에 따라 메르스 비상대응체제에 돌입했다.

 

성남시는 9일 오전 은수미 시장의 긴급지시에 따라 부시장 주재로 긴급회의를 열고 24시간 방역대책반을 꾸려 메르스 대응 비상태세에 들어갔다.

▲ 은수미 시장이 긴급회의를 하고 있다.     © 성남일보

시는 메르스 환자 밀접접촉자 22명중 관내 거주자 1명에 대해 자택 격리 조치와 함께 24시간 감시체제를 운영하며 초기 대응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최대 잠복기간인 14일 동안 체온측정과 증상여부 등을 관찰한다.

이 밀접접촉자는 서울에서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와 병원 내 동선이 겹치는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메르스 환자와 지난 7일 접촉한 이후 바로 자가용을 이용해 귀가해 자택 격리 중이며 현재 발열이나 기침 증상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은수미 시장은 “감염병 예방 대책은 아무리 과해도 지나치지 않는다”며 “보건소를 중심으로 초기 대응에 철저히 만전을 기하고, 감염병 예방을 위한 개인위생수칙 준수사항 홍보를 강화 해달라”고 당부했다.

 

시는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발생 이후 2017년 1월 감염병대응팀을 신설해 메르스 및 각종 감염병에 대한 상시 비상대응체계를 운영해왔다.

 

또한 국가지정 격리치료병원인 분당서울대학교병원과 국군수도병원과도 협력 체계를 유지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09/09 [17:5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
현안문제에 귀를 귀울여주심을 감사드립니
희망이 보입니다!
공원기금 적립 잘한일입니다 전임자는 한
은수미 시장도 골치 아플거야. 이놈 저놈
지역에 시민운동가가 있나요? 잿밥에만 관
근데 여기 속한 어떤 녀석 은수미캠프에
하따 존나 빠네! 누굴 위해 이 지꺼리
모 씨는 민주당 사람이 아니라 우리쪽 사
이제 네가 ?방이다! 니가 처먹고 싶은 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