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레저·여행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율곡문화제 열린다
어제를 만나, 더 빛나는 오늘 주제 ... 오는 13일부터 양일간 개최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파주가 낳은 대선현 율곡 이이 선생의 유덕을 기리는 ‘제31회 율곡문화제’가 오는 13일과 14일 양일간 법원읍 동문리 파주이이유적지와 운정 호수공원에서 다채롭게 펼쳐진다.

 

파주시가 주최하고 파주문화원이 주관하는 제31회 율곡문화제는 ‘어제를 만나, 더 빛나는 오늘’이라는 주제로 주민들에게 파주의 역사와 문화를 알리고 함께 향유하는 축제의 장으로 마련됐다.

▲ 지난해 열린 율곡문화제 장면.     © 성남일보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한국사상의 큰 터, 파주’라는 주제의 기념강연회를 통해 율곡선생은 물론 벗이자 대학자였던 우계 성혼 선생, 구봉 송익필 선생, 제자이면서 자운서원에 함께 배향된 사계 김장생 선생, 남계 박세채 선생 등 파주와 깊은 인연을 맺은 학자들의 삶과 사상을 만나볼 수 있다.

 

선현들이 남긴 서책들을 모은 ‘파주 고서 전시회’와 어린이들을 위한 인형극 ‘율곡’ 공연이 새롭게 선을 보이며 율곡문화제 프로그램 참여와 파주에 소재한 율곡선생 관련 유적지 답사를 결합한 ‘이야기로 만나는 율곡기행’이 진행된다.

 

선생이 남기신 시(詩)와 일화, 과거답안인 ‘천도책’ 등을 소개하는 ‘율곡정담(栗谷庭談)’도 마련된다.

율곡문화제 경축 프로그램인 ‘운정호수공원 불꽃축제’도 개최된다. 파주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웅장한 클래식의 감동을 선사하며 ‘10월의 어느 멋진 날에’의 바리톤 김동규와 ‘맨발의 디바’ ‘감성 발라더’ 가수 이은미가 함께 한다.

 

첫 날인 오는 13일에는 율곡선생유적지에서 ‘자운서원 추향제’ 봉행을 시작으로 유가행렬 재연 및 시민 길놀이, 개막식, 율곡백일장, 사임당미술제가 진행된다. 전통문화의 흥겨움을 선보일 놀이마당으로 전통 줄타기, 서예 퍼포먼스, 우리놀이 한마당, KBS국악관현악단 소리터 공연이 진행된다.

 

둘째 날인 14일에는 파주 이이유적에서 전날에 이어 율곡백일장, 사임당미술제, 전국한시백일장이 개최된다. 율곡선생의 어머니 신사임당을 추모하는 ‘사임당 추향제’가 봉행되고 마당극 ‘놀부전’, ‘사자놀이와 판 굿’, 국악관현악단 ‘판&뮤직’이 선보이는 ‘서원음악회’가 펼쳐진다.

 

같은 날 운정호수공원에서는 운정주민자치센터 동아리들의 발표회와 낭만기타, 알펜호른 등 다양한 분야의 소공연을 통해 예술적 감성의 민낯을 보여줄 호수 버스킹, 달빛음악회, 불꽃놀이가 진행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10/10 [09:42]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율곡문화제 관련기사목록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주간베스트 TOP10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장군감이네요. 강단이 보입니다. 경영진들
여자도 버린 @이 개버리구 간건 당연한일
우리집 개는 잘 신경쓰고 있어. 쟤는 대놓
성남일보는 이재명 신문이냐?
니들 집 개나 신경써라. 할짓거리 없으니
담당팀장는 알바 시켜서 댓글 달지 마세요
참, 너무한다. "낙지네" 옷깃만 스쳐도
사람이든, 동물이든, 몹쓸 존재 곁에 있으
기다려야 하는지? 도지사 당선되고 경기도
공공연한 사실 아닌가요? 일설에 의하ㅓ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