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라이프 > 메디뉴스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분당차병원, 뇌신경센터 심포지엄 '성료'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차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은 지난 10일 신경외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등 뇌신경계질환 치료 전문가들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판교 차바이오컴플렉스 대강당에서 ‘제12회 뇌신경센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신경병증성 통증의 주요 기전(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정현호 교수) ▲신경병증성 통증의 외과적 치료(순천향대 부천병원 신경외과 정문영 교수) 등 신경병증성 통증환자 치료를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또한 파킨슨병과 줄기세포를 주제로 ▲태아 중간뇌 신경원 세포의 임상분석(차의과학대바이오공학과 문지숙 교수) ▲파킨슨병의 최신 지견(분당차병원 신경과 김현숙 교수) ▲파킨슨병의 영상학적 접근(분당차병원 영상의학과 최혜정 교수) ▲재활의학 분야의 줄기세포 치료(분당차병원 재활의학과 김종문 교수) 등의 강연이 이어졌다.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김주평 교수는 ‘파킨슨병 환자에서 중간뇌 신경 전구 세포의 이식에 대한 임상시험 결과’를, 신경과 오승헌 교수는 ‘뇌졸중 줄기세포 치료의 현재와 미래’를 발표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조경기 교수는 “이번 심포지엄은 신경병증성 통증의 치료와 파킨슨병 및 줄기세포 치료의 임상적용의 다양한 강연을 통해 학문적 교류 및 치료의 발전을 도모하는 유익한 시간이었다”며 “앞으로도 뇌신경계 질환 치료의 최신 정보를 공유해 치료의 수준을 높이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광고
기사입력: 2018/11/11 [22:0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이재명과 뭔 꿍꿍이가 있다고 봄. 투명해
개봉영화는 각자봐라. 민망한 장면도 있는
아가페교회가 욕심이 과하군요. 2200명의
성남신문의 미래를 제시하는 방향에 깊은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