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결혼식 미뤘던 성남시민 3쌍 ‘화촉’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형편상 결혼식을 미루고 살던 성남시민 3쌍이 성남시의 지원으로 오는 24일 화촉을 밝히게 됐다.

 

성남시는 이날 오전 11시 시청 로비에서 ‘성남시민 결혼식’을 개최한다. 

▲ 성남시청 전경.     ©성남일보

이상락 성남시 외국인 주민복지지원 센터장의 주례로 국가유공자 부부, 다문화가정 부부 등이 가족과 친지 등 여러 하객 앞에서 혼인서약을 한다. 

 

이번 결혼식은 합동으로 치르던 예년과 달리 한 쌍 한 쌍 개별로 치러진다. 웨당마치 때 성남시립합창단의 남성 중창단이 결혼행진곡과 축가를 부른다.

 

성남시는 예복, 신랑·신부 화장, 사진·비디오 촬영을 지원한다.

 

여성단체협의회·대한어머니회 성남시지회·성남시약사회는 이불과 수저·영양제 세트를 선물한다. 성남시민 결혼식은 건강 가족 만들기 사업의 하나로 올해로 23년째 열린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11/21 [17:24]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모동희 기자님 화이팅!! 성남일보 화이팅
혹세무민하는것도 어느 정도지 이건 꼭
화이팅!! 꼭 구상권 행사할수있도록 해주
성남일보 화이팅!! 응원합니다 이재명은
성남에도 이런분들이 계셔서 다행입니다.
이재명은 아주 작은 권력도 가져서는 안될
이렇게되게 만든 이재명이한테 구상권을
저런 인간쓰레기가 도지사가 된 나라에서
성남시장 은수미 도지사 이재명 빨리잡
이제 변하는군요. 주차관리원분들의 의사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