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뉴스 > 생활문화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판교택지개발 출토 유물 내년 3월 공개
성남시 - 국립중앙박물관, 출토유물에 대한 위탁관리 협약 체결
 
김성은 기자

[성남일보] 판교신도시 개발과정에서 발굴된 출토유물이 성남시에 인계됨에 따라 체계적 유물관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성남시는 국립중앙박물관과 판교택지개발 당시 출토유물에 대한 위탁관리 협약을 맺고 4,751점의 유물을 인수 받았다고 밝혔다.

▲ 내년 3월 일반에 공개될 예정인 판교택지개발 출토 유물.     © 성남일보

지난 2002년부터 2008년까지 판교택지개발 문화재 조사를 통해 발굴된 유물은 한국문화재재단에 보관되다가 올해 국립공주박물관으로 이관될 예정이었다.

 

성남시는 이들 유물을 판교박물관으로 위탁받기 위해 지난 3월부터 판교박물관에 개방형수장고 형태의 수장형전시실을 구축하고 보안시설을 강화하였다.

 

그 결과 판교박물관은 국가귀속문화재 위탁기관으로서의 요건을 갖추게 되었으며 국립중앙박물관의 2차례의 실사를 거쳐 지난 24일 최종 위탁승인이 이루어졌다.

 

구석기부터 조선시대까지 전시대에 걸친 석기, 도자기, 금속유물, 유리구슬 등으로 이루어진 출토 유물은 판교지역의 역사와 수준 높은 생활 문화를 보여주는 자료이다.

 

이들 유물은 발굴기관에 의해 1차 보존처리가 진행되었으며, 유물 인수 전 상태 및 수량 확인하기 위해 성남시와 한국문화재재단, 관리기관인 국립공주박물관은 합동 유물 검수를 진행하였다.

 

성남시는 유물 이송을 위해 관계공무원을 호송관으로 지정해 문화재전문 차량인 무진동차량에 직접 탑승하도록 했으며 경찰청은 유물이송 행렬의 전 구간을 에스코트하였다.

 

국가와 지자체, 연구기관 및 경찰청 등 여러 기관의 합동으로 이송작전을 수행한 결과 26일, 4,751점의 유물은 안전하게 판교박물관에 옮겨졌으며 해포와 정리과정을 거쳐 오는 2019년 3월 전시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8/12/28 [17:09]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내 약속하건데... 성남일보 찌라시에 광고
성남일보라는 지역언론의 존재감(지역언론
고이재선씨 강제입원시도에 대한 진실이
누구보다 많이 파악하고 있다 했는데도
이재명에게 구상권 준비는 해야 지금 구
같은 당이라고 저걸 편들어주다니 제정신
구상권을 행사하라~ 이재명에게 구상권을
공개재판 원칙이다. 공개해야 한다~~
5.18.을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유공자명
모동희 기자님 화이팅!! 성남일보 화이팅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