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HOME > 이재명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지청, 이재명 전 비서실장 추가 기소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 ... 재판부, 공범 병합 여부 증거조사 전 결정
 
모동희 기자
광고

[성남일보] 친형 강제입원 혐의로 기소된 이재명 지사의 성남시장 재직시 비서실장 등을 역임한 윤모 경기신용보증재단 감사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기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수원지검 성남지청은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윤모 감사를 기소했다고 14일 밝혔다.

▲ 수원지방검찰청 성남지청 전경.     ©자료사진 

윤모 감사는 2012년 이재명 지사가 시장 재직시 시장 비서실장으로 고인이 된 이재선 회계사를 이재명 시장의 지사에 따라 정신병원에 강제입원 시키도록 분당구보건소장 등에게 전달하는 등의 의무가 없는 일을 하도록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윤모 감사가 당시 이재명 시장의 지시를 시청 직원들에게 전달하고 진행사항을 점검하는 등 공범으로 볼 여지가 높다고 판단해 기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14일 오후 속행된 이재명 지사의 직권남용남용권리행사방해와 선거법 위반 5차 재판에서 윤모 감사의 재판 병합여부를 놓고 검찰과 변호인 측이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이날 재판부는 공범으로 기소된 윤모 감사의 병합 여부를 증거조사 전까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윤모 감사는 이재명 성남시장 재직시 비서실장, 분당구청장, 성남시자원봉사센터장 등을 거처 지난해 11월까지 성남FC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다.

 

또한 이재명 지사 당선 후 최근 경기신용보증재단 감사로 임명 된 이재명 지사의 측근으로 평가 받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기사입력: 2019/02/15 [23:23]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성지순례 왔고요 이런 형님을 정신병원에
간 발의 차이로 내일채움공제 가입 못 한
안되는것 뻔한것 특례시 쌩쏘.... 재명때
미래가 없는 성남시 그리고 성남시민인 "
분당지역의 현안에 초점을 맞추어 뜻을 같
이재명의 과거행적을 누구보다 잘아는 모
모동희대표님 이제 또다시 꼭 해야 할
문재앙의 3인방이 김경수, 양정철, 탁재민
이재명 실체 충격이다 속지말자 국민은
이재명실체충격이다 국민은 속고있다 국민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