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NGO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남시 미세먼지 정책 '낙제점'
성남환경운동연합 보도자료 통해 정면 비판...미세먼지법 정책 보완 '촉구'
 
모동희 기자
광고

[성남일보] 성남시 미세먼지 정책이 뒷북을 치고 있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18일 '성남시, 미세먼지 비상저감 조치 휴일에 발령 되도 출근일에 뒷북 점검회의?'라는 보도자료를 통해 "성남시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기간 기간이었던 13일부터 15일까지 3일간 뒷북 점검회의과 안이한 대처 그리고, 공공기관 2부제 이행도 미흡해 성남시의 부실한 미세먼지 대응을 보여줬다"면서"1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시 야외 눈썰매장, 스케이트장 정상(?) 운영했다“고 비판했다.

▲ 미세먼지에 덮힌 시가지 전경.     ©성남일보

성남환경운동연합은 “2019년 2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 및 관리에 관한 특별법(미세먼지법)’이 시행 됐다”면서“정부는 12일 17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발령했지만, 성남시는 이틀이 지난 14일 ‘성남시 미세먼지 긴급 점검회의’를 개최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주무 부서인 환경정책과는 비상저감조치가 휴일에 발령되면, 출근일에 점검회의’를 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어 ‘위기관리 대응대책’이라는 표현이 무색하게 했다”면서“1월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 이후 뒤늦게 ‘2019년 미세먼지 위기관리 대응 계획’ 수립했지만, 과거 계획의 재탕이었다”고 비판했다.

 

또한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정부의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1/12(토) 17:15 발령에도 불구하고 휴일인 13일(일) 성남시가 운영하는 야외체육시설(스케이트장, 눈썰매장) 운영 중지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면서“야외 스케이트장과 눈썰매장 운영 중단 조치를 하지 않아 야외체육시설을 이용하는 어린이들을 고농도 미세먼지 노출되도록 방치했다”고 질타했다.

 

성남환경운동연합은 “성남시는 자치단체 미세먼지 등 공동대응 환경의체 구성을 추진 중에 있다”면서“주말에는 쉬고, 평일에 출근해서 대책회의 하겠다는 안이한 태도로는 미세먼지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지킬 수 없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9/02/18 [22:34]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배너
배너
배너